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기장군의회 의장, 성추행 혐의 피소돼

사진 부산지방경찰청

사진 부산지방경찰청

 
부산 기장군의회 의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경찰에 따르면 부산지방경찰청은 14일 김대군 부산시 기장군의회 의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고소인은 동료인 A 군의원으로 전해졌다.
 
A 군의원은 지난해 7~9월 김 의장이 자신의 신체 일부를 수차례 동의 없이 만지는 등 성추행했으며, 이로 인해 불면증 등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김 의장은 “자리를 옮기고 인사를 하는 과정에서의 일상적인 행위였다. 그러한 의도도 고의성도 전혀 없었다”며 “지난해 A 군의원의 메시지를 받고 ‘그러한 의도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A 군의원은 이미 부산 기장경찰서에 한 차례 고소장을 접수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