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서형 측 "매니저 험담으로 신뢰 깨져···계약해지도 번복"[전문]

배우 김서형. 일간스포츠

배우 김서형. 일간스포츠

배우 김서형이 소속사 마디픽쳐스와의 전속계약 갈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전속계약해지를 '통지'한 것이며 이는 마디픽쳐스 대표(매니저)가 신뢰관계를 저해하는 언행을 한 데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면서다. 
 
김서형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게이트는 14일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일방적인 기사들이 나오고 있어 공식 입장을 전달하기로 했다"며 "전속계약해지를 요구한 게 아니라 통지를 했다"고 강조했다. 
 
김서형은 지난해 JTBC 드라마 'SKY캐슬' 종영 이후 FA시장에 나왔다. 그는 오랜 기간 알고 지낸 전성희 마디픽쳐스 대표와 손잡았고 전 대표는 김서형과의 인연으로 매니지먼트 업계에 뛰어들었다. 
 
게이트는 "매니저 경험이 없던 지인(전 대표)이 오래 전부터 배우에 대한 애정을 보이며 자신의 역할이 있을 것이라 해 배우는 그 말을 믿었다"며 "매니저가 경험이 부족하고 재정적으로도 어려운 상태였지만 배우는 최대한 배려하며 지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전속계약해지를 통지하게 된 건 매니저와의 불화 때문이 아니라 매니저가 배우와의 신뢰관계를 저해하는 언행(배우에 대한 비방·험담)을 제3자에게 했기 때문"이라며 "배우는 제3자로부터 그러한 사실을 전해들었다"고 주장했다. 
 
또 "이같은 일이 발생하고 난 후 전 대표는 2020년 5월 20일께 면목이 없다며 계약해지를 해주겠다고 먼저 얘기를 꺼냈다"며 "그 밖에 배우가 매니저를 신뢰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음을 알게 돼 이에 대한 소명을 매니저에게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 대표는 약속과 달리 계약해지 약속을 번복했다는 게 김서형 측 얘기다. 게이트는 "배우와 매니저 사이의 문제를 알게 된 주변 관계자들이 원만한 해결을 위해 중재하려고 있을 때 매니저는 배우가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요구했다고 주장하며 위약벌을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우는 법무법인을 통해 매니저에게 신뢰관계를 해하는 사항들에 관해 다시금 소명을 구했지만 매니저는 거절했다"며 "부득이 법무법인은 배우를 대리해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던 마디픽쳐스 측에 계약해지 통지를 했고 법원에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에 이르렀다"고 덧붙였다. 
 
김서형 측은 앞선 언론 보도 내용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게이트는 "정리되지 못한 광고건이 남았다거나 소속사가 광고주에게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는 마디픽쳐스 측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면서 "가처분 신청서가 마디픽쳐스에 송달된 것은 2020년 7월 13일이었고 배우와 연락이 안된다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다음은 김서형 측 공식입장 전문.
오늘 한 매체를 통해 기사가 게재되고 난 후 후속보도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배우가 잘잘못을 떠나서 분쟁이 발생하고 소송을 하게 되는 경우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는 것은 배우 이미지를 위해서 매우 조심스러운 일입니다.
 
상대방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하여 일일이 대응하는 경우 진흙탕 싸움이 될 것을 우려하여 가급적 공식적인 대응을 삼가고 있습니다. 그 와중에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일방적인 기사들이 나오고 있어 김서형 배우의 공식적인 입장을 전달하기로 하였습니다.
 
- 전속계약해지 요구를 한 것이 아니라 전속계약 해지 통지를 하였습니다.
 
- 지인이 매니저 경험이 없었지만 오래 전부터 배우에 대한 애정을 보이며 자신의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하였고 배우는 그 말을 믿었습니다.
 
- 매니저가 경험도 부족하고 재정적으로도 어려운 상태였지만 배우는 최대한 배려하며 지냈습니다.
 
- 전속계약 해지 통지를 하게 된 것은 매니저와의 불화 때문이 아니라 매니저가 배우와 사이의 신뢰관계를 저해하는 언행(배우에 대한 비방, 험담)을 제3자에게 하였고 배우는 제3자로부터 그러한 사실을 전해들었습니다.  
 
- 위와 같은 일들이 발생하고 난 후 배우가 매니저를 만났을 때 매니저 전성희 대표는 2020년 5월 20일경 면목이 없다고 계약해지를 해주겠다고 먼저 얘기를 꺼내었습니다 (일부 보도 중 2020년 4월경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종영시점이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릅니다).
 
- 그 밖에 배우가 매니저(의 신용)와 관련하여 신뢰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음을 알게 되었고 신뢰관계가 깨진 상태에서 확인이 필요하였고 이에 대한 소명을 매니저에게 요청하였습니다.
 
- 매니저는 그러한 점들이 매니저 일을 하는데 중요하지 않다고 하며 자신이 약속했던 바와 달리 계약해지를 해주겠다고 하였던 약속을 번복하였습니다.
 
- 배우와 매니저 사이의 문제를 알게 된 주변 관계자들이 원만한 해결을 위하여 중재하려고 하였을 때 매니저는 배우가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요구하였다고 주장하며 해지를 위해서는 위약벌을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하였습니다.
 
- 배우는 법무법인을 통하여 매니저에게 신뢰관계를 해하는 사항들에 관하여 다시금 소명을 구하였지만 매니저는 소명을 거절하였고 부득이 법무법인은 배우를 대리하여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던 마디픽쳐스측에 계약해지 통지를 하였으며 법원에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 정리되지 못한 광고건이 남았다거나 소속사가 광고주에게 위약금을 물어야한다는 마디픽쳐스측의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 가처분 신청서가 마디픽쳐스에 송달된 것은 2020년 7월 13일이었고 배우와 연락이 안된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배우는 가급적 말을 아끼고자 합니다. 마디픽쳐스가 내놓는 일방적인 주장에 대하여 기사화하기 전에 취재를 해보신다면 그러한 주장이 전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일방 당사자의 주장만을 그대로 기사화하는 경우 특히 상대방에게 흠집을 내려는 의도가 있는 경우 더 심하게 훼손되고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배우 김서형을 아끼는 마음으로 일방의 주장을 기사화하기에 앞서 검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배우의 경우 직접 모든 언론사를 상대로 응대하기 곤란한 점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배우 김서형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게이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