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젠더이슈' 들고 나온 추미애 "여성장관 대한 관음증세 심각"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서 손으로 머리결을 다듬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 및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서 손으로 머리결을 다듬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연일 페이스북으로 자신을 둘러싼 언론 보도에 대해 맹공을 펼쳐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이번엔 ‘젠더 이슈’를 들고 나섰다. “여성 장관에 대한 언론의 관음증세가 심각하다”고 적은 것이다.  

 
추 장관은 14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남성 장관이라면 꿋꿋이 업무를 수행하는 장관에게 ‘사진은 누가 찍었나’, ‘최순실이 있다’, ‘문고리가 있다’ 이런 어이없는 제목을 붙이며 우롱했겠는가”라고 날을 세웠다.

 
추 장관은 ‘수사지휘권 파동’ 당시 보도 흐름에 대해 시간 별로 나눠 비판했다. 특정 언론사의 보도를 콕 집어 지적하기도 했다.

 
우선 그는 연가를 내고 산사로 떠난 지난 7일에 대한 비판으로 포문을 열었다. “대검이 언론플레이와 함께 정치권에 로비를 심하게 한다는 것이 감지되어 다음날(산사 사진을 올린 8일)까지 휴가를 연장한 것”이라는 것이다.  
 
이어 8일에는 ▶특정 언론사가 자신이 올린 사진 촬영자를 궁금해 했다는 점 ▶언론사에서 사진 속에 등장한 절 소재지를 추적한 점 ▶절을 찾아낸 기자가 추 장관과 사진을 촬영한 스님에게 사진을 요구한 점 ▶휴가 후 귀가 당시 취재진이 자신의 집 앞에 대기한 점 등을 줄줄이 지적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쳐]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쳐]

또 추 장관은 언론이 “최강욱 =장관의 최순실” (9일) 프레임을 원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순실 만들기 작전’이 안 먹히자 이제 ‘문고리 작전’이 전개되었다”고 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에 대한 문건 유출 의혹 보도와 ‘장관 보좌관이 비선 실세’라는 보도 모두 비판한 것이다.  

 
이어 그는 “솔직한 말로 화가 나기보다는 웃음이 난다. 이미 여러 번 겪은 바 있는 흔들기이기 때문”이라면서 “계속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가지고 올 것이라면 국정농단 이후 혼란하고 첨예했던 탄핵정국을 지낸 당대표가 누구인지도 떠올렸으면 한다”고 적었다.  
 
김수민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