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수돗물 유충은 깔따구류…"유해성 없지만 먹진 말라"

인천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 연합뉴스

인천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 연합뉴스

인천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최근 잇따라 발견된 유충은 '깔따구류' 일종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지역은 지난해 붉은 수돗물 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곳이다. 
 
인천시는 환경부 등 관련 기관·전문가와 대책 회의 결과 이같이 파악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국립생물자원관 측은 "이번에 발견된 유충은 깔따구류의 일종으로 조사됐다"며 "국내에서 알려진 깔따구류가 유해하다고 확인된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맨눈으로 유충이 확인된 만큼 유충 발견 신고 지역인 서구 왕길동·당하동·원당동·마전동 등 약 3만6000세대에 대해서는 수돗물을 생활용수로는 사용하되 직접 마시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해당 지역 어린이집·유치원·학교에 대해서도 안전성이 판명날 때까지 생수 등을 사용해 급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천시 서구 검암동 한 빌라에 공급된 수돗물에서 지난 13일 오후 발견된 유충. 연합뉴스

인천시 서구 검암동 한 빌라에 공급된 수돗물에서 지난 13일 오후 발견된 유충. 연합뉴스

유충 발생 원인으로는 정수장에서 수돗물을 정수할 때 사용하는 '활성탄 여과지'가 유력하게 꼽히고 있다. 여과지에서 발생한 유충이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에 인천시는 국립생물자원관에 의뢰해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견된 유충과 각 가정에서 발견된 유충의 DNA 일치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다.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배수지 내시경 조사를 통해 유충 발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한 다양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정수처리 공정 과정을 고도정수처리에서 표준정수처리로 전환해 활성탄 여과지 사용을 중단했으며 여과지 세척 주기를 72시간에서 48시간으로 단축하고 중염소를 추가 투입하는 등 긴급조치를 시행했다. 
 
인천시 서구 일대에서는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지난 9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23건 접수됐다. 인천 서구 지역 맘카페 등에도 서구 마전동·검암동·원당동·검단동 등지 수도꼭지에 설치된 필터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게시글과 함께 동영상·사진이 잇따라 올라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