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피해자 아닌 '피해호소인'? 성추행 인정 못하겠다는 것"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치권 및 언론계 일각에서 사용하는 ‘피해호소 여성’이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호소 여성’은 피해자의 말을 아직 믿지 못하겠다는 불신의 뜻을 담고 있다. ‘그건 아직 너의 주관적 주장일 뿐’이라는 이야기”라면서 “이 자체가 2차 가해다. 피해자의 증언을 딱히 의심할 이유가 없고, 가해자 역시 행동으로 이를 인정했다면 ‘피해호소 여성’이라는 표현을 사용할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도대체 우리 사회에서 언제부터 ‘피해호소 여성’이라는 말을 썼냐. 언제 우리가 김지은씨나 서지현 검사를 ‘피해호소 여성’이라고 불렀냐”면서 “피해자가 폭로를 해도 일단 안 믿어주는 세상, 그게 박 시장이 원하던 세상이냐”고 반문했다.
 
전날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 서울시청 직원을 향해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의 아픔에도 위로를 표한다.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직후 진 전 교수는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가해자를 가해자라 부르고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면 ‘사자명예훼손’인 된다는 것이 민주당의 공식 입장”이라며 “피해자라는 말을 놔두고 생소한 신조어를 만들어 쓰는 것은 성추행 사실을 인정할 의사가 없다는 얘기다. 지금 여론에 못 이겨 대충 사과하는 척하고, 사건은 그냥 종결하고 넘어가겠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