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숙현 가해 혐의 3명 전원 체육회 재심 신청

고 최숙현 가혹행위 혐의를 받는 감독과 선수 2명이 협회 공정위 결과에 불복해 체육회에 재심의 신청을 했다. [사진 대한체육회]

고 최숙현 가혹행위 혐의를 받는 감독과 선수 2명이 협회 공정위 결과에 불복해 체육회에 재심의 신청을 했다. [사진 대한체육회]

 고 최숙현 선수 가해자로 지목돼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징계를 받은 경주시청 감독과 선수 2명 전원이 불복해 재심을 청구했다.
 

경주시청 감독·선수 2명 불복
체육회 7월 중 공정위 개최

체육회는 14일 "철인3종협회 징계 관련자 전원이 재심의 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 팀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윤정, 남자 선배 김도환이다. 이날은 재심 신청 마감일이다.
 
철인3종협회 공정위는 6일 김 감독과 장윤정에게 영구제명 결정을 내렸다. 김도환은 자격 정지 10년 처분을 받았다. 최종 결정은 아니다. 협회로부터 징계결정서를 받고 7일 내로 재심을 신청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재심 신청은 예상됐다. 당시 공정위는 3명을 따로 불러 소명 기회를 줬는데, 모두 합쳐 7시간에 걸쳐 폭행·폭언 사실을 부인했다. 
 
체육회는 "체육회 공정위는 사안의 엄중합을 고려해 최대한 빠른 시일내 개최 예정이다. 7월 중으로 열겠다"고 전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