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질스러워" "이러니 거부감"…洪 채홍사 발언 기겁하는 여야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채홍사’(조선 연산군 때 미녀와 좋은 말을 구하기 위해 지방에 파견된 관리) 언급을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14일 오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을 통해 “홍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문제를 놓고 서울시에서 채홍사가 있었다는 주장을 펼쳤다”며 “홍 의원의 저질스러운 언행에 한숨이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채홍사 운운은 홍 의원 본인이 말한 고인에 대한 추모도, 피해자에 대한 위로도 되지 못하는 저질 음모론”이라며 “적어도 국회의원이라면 지금 국면을 진흙탕으로 만들 것이 아니라 이번 사태의 진실에 한 발짝 더 다가가서 다시는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구조를 개혁하는 데 고민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 성추행) 피해자가 한명 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며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수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한때 보수정당의 대선 주자까지 했던 사람이 단지 떠도는 소문을 입에 담는 것을 넘어 글로 남기기까지 하다니”라며 “이러니 이분의 입당에 거부감이 많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분은 학창 시절에 선데이서울을 너무 많이 봤다”며 “그 후유증이다. 수준 좀 보라”고 비꼬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