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영희 "우리 민족인 北에 총쏜 백선엽, 현충원 묻히면 안 돼"

노영희 변호사가 진행하는 'YTN 출발 새아침'

노영희 변호사가 진행하는 'YTN 출발 새아침'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진행자인 노영희 변호사가 13일 한 방송에서 최근 별세한 백선엽 장군에 대해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쐈다”며 “현충원에 묻히면 안 된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노 변호사는 13일 MBN 뉴스와이드에 패널로 나와 “(현충원 안장 논란이) 이해가 안 된다. 저분이 6ㆍ25 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쏘아서 이긴 그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히냐”며 “저는 현실적으로 친일파가 더 나쁘다고 생각한다. 대전 현충원에도 묻히면 안 된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본인(백 장군)이 ‘비판받아도 어쩔 수 없다. 동포에게 총을 겨눴다’라고 스스로 인정하고 있지 않나”고 말했다.  

‘본인의 발언’은 1993년 일본에서 출간된 ‘간도특설대의 비밀’에서 백 장군이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이 사실이었고 비판을 받더라도 어쩔 수 없다”라고 말한 부분을 가리킨다. 
 
발언 수위를 우려한 진행자는 “우리 민족을 향해서 총을 쏘았던 6ㆍ25 전쟁이라고 말씀하신 부분은 수정할 의향이 없느냐”고 물었지만 노 변호사는 “6ㆍ25 전쟁은 북한과 싸운 거 아닌가요?”라고 반문한 뒤, “그럼 뭐라고 말해야 하나요, 저는 잘 모르겠는데요”고 일축했다.
 
6.25 전쟁 당시 전황을 설명하는 백선엽 장군 [중앙포토]

6.25 전쟁 당시 전황을 설명하는 백선엽 장군 [중앙포토]

10일 백 장군이 별세하자 안장지를 놓고 정치권 논란으로 확산했다. 정부는 국립대전현충원을 안장지로 결정했다. 서울현충원에 묘역이 부족한데다 유족도 동의했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미래통합당과 일각에서는 6ㆍ25 전쟁에서 활약한 백 장군의 상징성을 감안해 서울 국립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반면 여당에선 백 장군이 일제강점기 당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한 전력을 들어 이에 부정적 기류다. 오히려 이수진 의원 등 여당 일각에서는 현충원에 안장한 친일 경력자들을 파묘해야 한다는 강경 주장도 내놓았다.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의 페이스북

한편 해당 방송 후 MBN 뿐 아니라 노 변호사가 진행하는 YTN의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의 게시판에도 항의가 이어졌다. 한 네티즌은 “그럼 나라를 지키기 위해 6·25 때 북괴군을 향해 총 쏘신 우리 아버지들에게는 뭐라고 말할 겁니까”라며 “노영희씨 하차를 요구한다”고 적었다. 시사평론가 진중권씨도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립현충원의 전몰용사들 대부분이 인민군과 싸우다 전사한 분들인데, 그럼 국립현충원 전체를 파묘하자는 얘긴지. 도대체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네”라며 “찬반을 표하는 건 좋은데, 근거는 합리적이어야죠. 비난하기 이전에 도대체 그게 무슨 뜻인지 얘기를 좀 더 들어보고 싶네요“라고 적었다. 
 
논란이 확산하자 노 변호사는 14일 오후 페이스북에 "생방송중에 발언하느라 제가 첫번째 발언을 하면서 본의아니게 오해의 소지가 있게 잘못 말한것 같다"며 "(해당 발언 후) '6.25 전쟁에서 아무리 공을 세웠다 하더라도 과거에 친일 행적이 미화되거나 그것 때문에 모든 것이 묻히거나 그럴 수는 없는 것'이라고 수정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재차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6.25 참전 용사나 호국영령분들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있거나, 누가 될 수 있었던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도 덧붙였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