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성추행 의혹에 이낙연 "시기가 되면 나도 할 말 하겠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시기가 되면 할 말을 하겠다.” (이낙연 의원)

“당사자가 (피해를) 주장할 권리는 있지만, 추모 자체도 존중해야 한다.” (김부겸 전 의원)

한쪽은 입장을 유보했고, 다른 한쪽은 중립 자세를 택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을 두고 14일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 2인은 조심스러운 반응을 이어갔다. 박 전 시장 장례로 나흘가량 멈췄던 공개 행보를 나란히 재개했지만, 두 사람 모두 최대한 관련 논란을 피하려는 모습이었다.
 
원래도 ‘엄숙’이 특징인 이 의원은 이전보다 더 말을 아꼈다. 이날 오전 민주연구원이 주최한 혁신경제 연속세미나에선 여느 때와 달리 별도 축사나 인사말을 하지 않았다. 이어 민형배·강선우 등 초선 의원들이 주최한 세미나 일정을 소화하면서도 현장에서 쏟아지는 기자들 질문을 최대한 피하려는 기색이 역력했다.
 
▶기자=당이 진상조사에 나서야 할까.
▶이낙연=당에서 정리된 입장을 곧 낼 것으로 안다.
▶기자=어제 고소인 기자회견을 어떻게 봤나.
▶이낙연=….
▶기자=차기 당권 주자로서 의견은.
▶이낙연=(침묵 후) 시기가 되면 나도 할 말을 하겠다.
 
김 전 의원은 상대적으로 정리된 입장을 표현했다. 하지만 박 전 시장 ‘옹호론’과 미투 ‘책임론’ 사이에서 가치 판단을 유보하긴 마찬가지였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고인이 어제 우리 곁을 떠났으니 좀 이른 질문 같다”면서 “조금 더 지켜보겠다. 함부로 예단해서 답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고소인이 제기하는 것이 법적 주장인지, 심정 표현인지에 대해 판단해봐야 한다”고도 했다.
 
다만 안희정·오거돈에 이어 성추문 스캔들이 반복되는 데 대해서는 “부끄럽다. 총선의 결과에 대해서 자만하지 않았는지 되돌아본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김 전 의원 측은 “섣불리 얘기하면 한편으로는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가, 다른 한편으론 사자 명예훼손이 될 수 있다”며 “객관적 진상규명을 위한 ‘서울시 인권위원회(위원장 한상희)’의 조사가 한 방법”(김택수 대변인)이라는 논평을 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사표를 던진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출사표를 던진 김부겸 전 의원이 14일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스1]

재보궐 놓고 신경전 고조

당권 레이스가 재개되자마자 두 후보 간 긴장은 본격적으로 팽팽해지는 분위기다. 내년 4월7일 재보선 판이 커지면서 전당대회 유불리에 대한 계산도 복잡해지고 있다. 역전을 노리는 김 전 의원은 ‘장기 책임론’을 작정하고 앞세웠다. “내년 4월 재보선뿐만 아니라 9월 대선 후보 경선, 2022년 3월 대선, 6월 지방선거까지 사활이 걸린 선거가 계속 있고 당 대표가 책임져야 한다.”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첫 지역 기자간담회를 연 그는 “우리 당의 귀책 사유가 있는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당헌은 존중돼야 하지만, 수정해야 한다면 국민에게 설명하고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추행 사태로 공석이 된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를 모두 내야 한다는 취지였다. “영남지역 300만 표를 책임지겠다. 당 대표가 돼 대선까지 1년 6개월 동안 영남에서 정당 지지율 40%를 만들고 재집권과 100년 민주당의 기틀을 마련하겠다”고도 했다. 김 전 의원은 울산을 시작으로 대전·세종·충청·강원 등을 찾을 예정이다. 
 
반면 이 의원은 지난 10일 예정됐던 부산 지역 행사를 취소한 데 이어 기자단 오찬(15일), 대구 지역 행사(16일) 등 조직 강화와 언론 홍보를 위한 일정을 잇따라 취소했다. 이 의원과 가까운 한 민주당 인사는 "박 시장 사망이 이 의원에겐 상당한 충격이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이 의원을 돕고 있는 한 재선 의원은 “개인 의견”이라면서 “서울·부산시장 공천을 포기함으로써 국민에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장기적으로 더 맞는 방향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이 꺼내든 ‘당헌 개정 후 공천론’과 정면 배치되는 주장이다.
 
심새롬·김홍범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