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당 "여당 눈치 보는 심상정…초선들의 용기 '잘못'으로 전락시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류호정, 장혜영 의원. 중앙포토

정의당 심상정 대표(왼쪽)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류호정, 장혜영 의원. 중앙포토

미래통합당이 14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향해 "여당의 눈치를 보고 있다"며 "초선 의원들의 올바른 생각과 용기를 '잘못'으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거부한 데 대해 사과했다. 그는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들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심 대표와 배진교 원내대표 등 지도부는 박 시장을 조문했다.
 
이에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대체 무엇을 사과한단 말인가. 그리고 누구에게 사과한단 말인가. 지금 사과해야 할 것은 여권에서 가해지고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이고, 오직 4년 동안 홀로 고통을 겪었을 피해자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정작 심 대표는 공당의 대표로서, 또 피해자와 같은 여성으로서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진상을 규명하는데 목소리를 높여도 모자랄 판에, '당원들의 탈당'을 핑계로 여당 눈치를 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부대변인은 또 "심 대표가 '저는 조문하고 명복을 빌었다'는 민주당을 향한 변명과 함께,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 생각한다'는 이해할 수 없는 궤변도 늘어놓았다"며 "심 대표의 행동을 성숙해지는 과정이라 생각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했다.
 
그는 정의당을 향해 "지난해 조국 사태에서 국민의 분노를 외면하고, 선거법과 공수처법을 사리사욕에 따라 날치기했던 당"이라고 비판하며 " '정의'는 사라지고, 민주당 2중대를 자처하며 정치적 '계산'만이 남아있는 정의당의 씁쓸한 모습을 21대 국회에서도 우리는 또다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