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선, 대통령 앞에서 '2025년 전기차 시장점유율 10%' 약속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실시간 화상으로 연결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그린 뉴딜 관련 발언을 듣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실시간 화상으로 연결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의 그린 뉴딜 관련 발언을 듣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025년 전기차 시장점유율 10% 이상으로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는 야심을 드러냈다.   
 

그린 뉴딜 보고 대표로 나와 2025년 친환경 전기차 100만대 이상 판매 목표

정 부회장은 14일 청와대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 대회에서 그린 뉴딜과 관련해 현대차그룹의 전략을 소개했다. 고양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영상 연결로 출연한 그는 "2025년에 전기차를 100만대 판매하고,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기록해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 친환경차 사업은 현대차그룹 생존과도 관련이 있고 국가를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므로 반드시 잘 해내겠다"고 했다.
 
내년이 세계 시장에서 전기차 선점을 위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정 부회장은 “내년은 현대차그룹 전기차 도약을 위한 원년이 될 것"이라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적용된 차세대 전기차가 출시된다"고 말했다.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 충전이 가능하고 한 번 충전으로 450㎞를 달린다는 설명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 기아, 제네시스 브랜드로 2025년까지 전기차를 23종 내놓을 계획이다.
 
최근 정 부회장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대기업 총수들과 회동했다. 그는 "최근 삼성, SK, LG를 차례로 방문해 배터리 신기술을 협의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3사가 한국 기업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서로 잘 협력해 세계 시장 경쟁에서 앞서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수소 전기차와 관련해서는 "국내 시장에서 수소 버스와 트럭 판매를 확대하고 미국, 중국 등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소 전기차의 심장인 차세대 연료전지시스템도 개발했다. 정 부회장은 "이 시스템은 선박, 열차, 도심형 항공기, 빌딩, 발전소 등 생활 모든 영역과 군사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며 "수소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미래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이며 미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마지막으로 그린 뉴딜 방향성을 강조한 그는 "제로 탄소 시대를 위해 전기차와 수소 전기차 부문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술 기업이 되겠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 2025년까지 총 1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190만개를 만든다는 구상을 담은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