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현준 프로포폴 불법 투약" 前매니저 고발에, 신측 "법적대응"

배우 신현준. 연합뉴스

배우 신현준. 연합뉴스

배우 신현준(51)으로부터 오랜 기간 부당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한 전 매니저 김모씨가 과거 신현준이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신현준이 2010년께 향정신성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있으니 이를 수사해달라’며 김씨가 전날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경찰 측은 “김씨가 고발장을 제출해서 임시 접수한 상태”라며 “10년 전 일이라 공소시효 문제도 있을 수 있고, 당시 검찰 수사도 이뤄졌던 것 같아 내용을 확인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김씨는 “신현준이 강남구의 한 피부과에서 진료를 받으며 프로포폴을 과다 투약한 정황으로 2010년 당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를 받았다”며 “이후 사건이 어떻게 마무리됐는지 조사해 달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신현준 측은 “도가 넘는 흠집내기”라며 “이미 10년 전에 종결된 사안인데 ‘재수사’라는 명목으로 명예를 훼손하려 한 점에 대해 철저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단 한차례도 프로포폴과 관련하여 소환을 요청받거나, 재조사를 받은 일이 없었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