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중 국경 압록강서 대규모 홍수 대비 훈련한 中, 왜?

중국 랴오닝성 당국이 북ㆍ중 국경인 압록강에서 최근 대규모 홍수 대비 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 달 넘게 내린 폭우로 중국 중남부 지역이 큰 피해를 본 가운데 올여름 압록강에서도 대홍수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이어지면서다. 
 

1995·2010년에도 압록강 범람해 수해
신의주 물에 잠기는 등 북도 큰 피해
예후 심상찮아…8월까지 물폭탄 예상

전문가들은 단둥과 마주한 북한 신의주 등도 과거 압록강 범람으로 큰 피해를 입었던 만큼 초긴장 상태에 들어갔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조중우의교 모습. 지난달 중순 랴오닝성은 압록강 일대에 대홍수 발생 가능성을 경고했다. [연합뉴스]

중국 랴오닝성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조중우의교 모습. 지난달 중순 랴오닝성은 압록강 일대에 대홍수 발생 가능성을 경고했다. [연합뉴스]

14일 단둥신문망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조·중우의교(압록강대교)가 있는 북ㆍ중 최대 교역 거점인 단둥에서 진행했다. 구체적인 훈련 장소는 압록강 본류와 지류인 아이허(愛河)가 합류하는 지점이다.
 
신문에 따르면 1520명이 현장에 동원됐고, 랴오닝성 관계자 1만7000여명은 중계방송을 통해 훈련을 지켜봤다. 훈련은 압록강 범람 시 긴급 대피, 구조, 피해시설 복구 등을 중심으로 진행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가정한 구제 활동도 훈련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18일 랴오닝성 정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올여름 압록강에서 대홍수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핑둥신(馮東昕) 랴오닝성 수리청 부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압록강 본류에선 중간급 홍수가, 압록강 일부 지류에선 대형 또는 특대형 홍수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과거 대홍수 사례도 불안감을 키우는 요소다. 1995년과 2010년 여름에 압록강이 범람하면서 단둥과 북한 신의주 지역이 큰 피해를 봤다. 특히 95년의 경우 신의주 전역이 물에 잠기면서 폐허가 되다시피 했다. 2010년 8월에도 신의주와 의주군은 수해를 입었다.  
 
지난 2010년 8월 북한의 압록강 하구 곡창지대가 집중호우로 범람하면서 큰 타격을 입었다. 그림은 공공건물, 농경지 100% 침수지역을 나타내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2010년 8월 북한의 압록강 하구 곡창지대가 집중호우로 범람하면서 큰 타격을 입었다. 그림은 공공건물, 농경지 100% 침수지역을 나타내고 있다. [중앙포토]

랴오닝성엔 아직 가시적인 비 피해는 보고되진 않았다. 하지만 올해 들어 강수량이 예년보다 25%(6월 15일 기준)나 많게 기록되는 등 예후가 심상찮다. 성내 대형 댐 30곳의 저수량도 지난해의 126% 수준으로 불어난 상황이다.  
 
지난달 랴오닝성 수리청은 “올여름 폭우로 6~8월 랴오닝성 평균 강수량이 459~500㎜에 이를 것”이라면서 “단둥은 이보다 20~30%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