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산 '보톡스' 메디톡신 판매 재개…8월 14일까지 품목 취소 처분 효력 정지

메디톡스가 생산하는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제(일명 보톡스) 1호 '메디톡신'이 8월 14일까지 시중에 유통된다.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 [메디톡스 제공]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 [메디톡스 제공]

 
대전고등법원은 14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메디톡스에 내린 메디톡신 3개 제품 품목허가 취소처분 및 회수·폐기 명령 효력을 다음 달 14일까지 일시 정지하라고 명령했다.  
 
메디톡스는 지난달 18일 대전지법에 식약처의 메디톡신 품목허가 취소 등 처분에 대해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및 처분취소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후 대전지법에서는 9일 메디톡스의 집행정지 신청을 기각했고, 이로써 식약처의 메디톡신 품목허가 취소 결정이 효력을 발취하게 됐다. 그러나 이날 대전고법 결정에 따라 식약처의 취소 결정은 다시 효력이 일시 중지되게 됐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달 18일 메디톡신주50단위·메디톡신주100단위·메디톡신주150단위 등 메디톡신 3개 제품의 품목허가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메디톡스가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메디톡신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원료와 공정을 속였다는 게 주요 이유였다. 식약처는 메디톡신 생산 과정에 무허가 원액이 사용됐고, 허위 서류를 기재했을 뿐 아니라 조작된 자료를 식약처에 제출해 국가 출하승인을 받는 등 약사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관련기사

메디톡스는 식약처의 이런 결정에 대해 "약사법을 위반한 일부 사항은 인정하지만, 의약품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문제가 없는 만큼 품목허가 취소는 가혹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메디톡신은 2006년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는 처음으로 식약처 허가를 받은 제품이다. 이른바 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간 주름을 개선하는 미용성형 시술에 주로 쓰인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