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희룡 제주지사 “경선까지 지사직 유지하며 대권 도전 준비”

여름휴가를 다녀온 뒤 달라진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과 이전 모습. 연합뉴스

여름휴가를 다녀온 뒤 달라진 원희룡 제주도지사(왼쪽)과 이전 모습.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4일 “대통령 후보 당내 경선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최소한 경선 때까지는 지사직을 유지하다가 대선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민선 7기 후반기 기자간담회서 밝혀
“대권도전 비전·전략 등 구상 단계”

 원 지사는 이날 오전 민선 7기 후반기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선 도전과 관련해 결정된 것은 없다”면서도 “어느 정도 비전과 전략 등 최소한의 것이 갖춰지면 도민들에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또 그는 “기초적인 준비를 하는 것은 사실이고, 비전과 전략이 최소한 갖춰지면 제주도민에게 알릴 건 알리고, 국민과 공감해야 다음 행보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4월 총선 이후 대선시계가 빨라진다고 느낀다. 그래서 현재 국가의 위기, 정치의 위기가 우리 제주 도정과도 전혀 관련 없다 할 수 없기에 어떤 역할 해나갈지에 대해 심각한 고민을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다만 “최근 구체적으로 대선 도전을 선언하고 행보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지만 대선 도전은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라며 “현재 정치 의견을 피력하는 것을 너무 앞서나가서 해석하지 말고, (대권 도전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도모해 보는 정도”라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4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주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4일 오전 제주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주도]

 원 지사는 또 "대선 출마로 임기를 채우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제주도민들의 우려에 대해 “대선 경선을 뛰더라도 도지사직을 사직한 사례는 거의 없다”며 “미리 앞서 나가 경우의 수로 재단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대선 경선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로 선출돼 본선 출마를 하게 되면 사퇴가 불가피하지만, 경선까지는 도지사직을 그대로 유지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이다.
 
 이어 그는 “취임하면서 ‘제주 도정에 전념하고 제주도에 당면한 현안들과 미래 성장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제 역량을 쏟겠다’고 약속했다”며 “그 약속은 변함없이 유효하다. 그에 따른 제 성과와 책임을 다하기 위해 끝까지 다할 것”이라고 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