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빠들의 장난감…프리미엄 여행용 유모차의 조건

여행용 유모차, 부가부 '앤트'. 사용하지 않을 때는 여행용 가방만한 크기로 접을 수 있고, 이 상태로 끌고 다닐 수도 있다. 사진 부가부

여행용 유모차, 부가부 '앤트'. 사용하지 않을 때는 여행용 가방만한 크기로 접을 수 있고, 이 상태로 끌고 다닐 수도 있다. 사진 부가부

7월 말부터 8월 초까지, 본격적인 휴가기간이 시작된다. 코로나19로 봄철 내내 집에만 틀어박혀 있던 사람들이 잠시라도 콧바람을 쏘이러 막힌 하늘길 대신 국내 여행을 떠날 계획인 듯하다. 유아를 동반한 젊은 엄마·아빠의 여행이라면 유모차는 필수. 엄마보다 아빠가 더 신경 쓴다는 여행용 유모차의 선택 기준을 알아봤다. 
 
가볍고, 작게 접혀야 여행에 최적
유모차 종류는 크게 디럭스(신생아용), 절충형(디럭스와 휴대용 중간 단계), 휴대용으로 나뉘는데 여행용 유모차라 하면 보통 휴대용 유모차를 말한다. 패밀리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밀크 코리아’의 황선영 편집장은 “유모차 구매와 관련해 여러 젊은 엄마·아빠들을 취재해 보면 디럭스나 절충형은 안전성부터, 휴대용은 말 그대로 휴대성부터 먼저 고려한다”며 “자동차 뒷자리에 실을 수 있을 만큼 쉽고 작게 접히는지, 이동 시 무겁지는 않은지, 관광지나 숙소 이동 시 아이를 태웠을 때 바퀴의 움직임과 방향 전환 등 핸들링은 쉬운지 등등 이미 구입해 써 본 엄마들의 후기를 꼼꼼히 체크해보고 고른다”고 했다. 
코로나19 전에는 해외여행 기회도 많았기 때문에 접어서 기내에 탑재할 수 있는 지도 주요 체크대상이었다. 네덜란드 모빌리티 컴퍼니 ‘부가부(Bugaboo)’의 '앤트'는 브랜드 제품 중 가장 가볍고 콤팩트한 프리미엄 여행용 유모차다. 여행용 캐리어처럼 콤팩트하게 접을 수 있는 ‘캐리어룩 폴딩(carrier-look folding)’ 디자인이 특징으로 접었을 때 사이즈는 23x38x55(길이x폭x높이). 기내 선반이나 자동차 트렁크 등에 손쉽게 보관할 수 있고, 복잡한 공항이나 기차역에서 접은 상태로 캐리어처럼 끌고 다닐 수 있는 점도 장점이다. 시트 포함 무게는 7.2kg. 
노르웨이 프리미엄 유아용품 전문 기업 스토케가 지난 2월 출시한 절충형 유모차 '비트'도 가벼운 유모차에 대한 선호도가 높고 육아하는 아빠들이 증가하고 있는 한국 소비자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제품이다. 중소형 세단 자동차 트렁크에 보관할 수 있는 콤팩트한 사이즈로 무게 9.5kg, 폭 53.5cm. 기차나 지하철 문 통과도 가뿐하다. 유모차를 접을 때 양대면 포지션에서 시트 핸들 분리 없이 한 손으로 폴딩이 가능한 것도 비트의 장점이다.
 
차를 고르듯…아빠의 취향이 중요
사실 유모차는 ‘아빠들의 장난감’이라는 말이 있다. 크기는 작지만 내 가족이 타는 모빌리티 제품으로 여러 기능 면에서 차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특히 여행지에선 아빠들이 유모차를 주로 끌기 때문에 여행용 유모차는 아빠의 취향이 많이 반영된다. 아빠들이 육아에 관심이 많아지면서 유모차와 카시트는 아빠들이 선택하는 분위기가 많이 형성됐고, 덕분에 육아용품 박람회에 유모차 부스에서 시운전을 하는 아빠들을 흔히 볼 수 있다. 
황 편집장은 “아빠들의 관심이 많아지면서 디자인뿐 아니라 모빌리티 본연의 기능성을 강조한 제품들도 많이 나오고 있다”며 “이동 중 바퀴가 노면에 닿을 때 아이에게 충격이 가지 않도록 바퀴 서스펜션 기능이 탑재된 제품들이 대표적”이라고 했다. 
예를 들어 부가부 앤트는 앞바퀴와 후면 프레임에 장착된 서스펜션이 충격을 흡수해 승차감이 편안하고, 한 손 만으로도 미끄러지듯 부드럽게 밀리는 게 마케팅 포인트 중 하나다. 
 여행용 유모차, 스토케 '비트'. 아이의 편안하고 안전한 승차감을 위해 개발된 5점식 안전벨트, 안전 바, 발 받침대 등이 장착됐다. 사진 스토케

여행용 유모차, 스토케 '비트'. 아이의 편안하고 안전한 승차감을 위해 개발된 5점식 안전벨트, 안전 바, 발 받침대 등이 장착됐다. 사진 스토케

아빠에겐 제2의 자동차와 같은 유모차의 실제 탑승자인 아이의 편안한 승차감도 주요 포인트다. 스토케는 5점식 하네스(안전벨트)와 시트 핸들(안전 바), 2단계 각도 조절이 가능한 풋 레스트(발 받침대)를 장착했다. UPF 50+ 소재의 캐노피는 확장과 통풍이 가능하고, 시트에 부착된 360도 회전형 시트 핸들은 아이가 유모차에 타고 내릴 때 불편함을 줄여준다. 
 
유모차에서 재우는 건 절대금물
유모차의 기능이 점점 좋아진다 해도 부모의 세심한 주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하정훈씨는 “유모차는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유모차 안에서 일어나지 못하도록 하고, 앉힐 때는 반드시 안전벨트를 채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서 “유모차를 태우고 다니다보면 어느새 아이가 잠이 들 때가 있는데, 이때는 반드시 평평한 곳으로 옮겨 재워야 한다”며 “성인도 평평한 곳에 누워 잘 때와 의자에 기대 잘 때의 컨디션이 다른 것처럼, 아이들은 10도가 넘는 각도에서 비스듬히 자게 되면 뒤집히거나 떨어지는 등 영아 돌연사의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간혹 유모차에서 움직이며 재우는 것을 바운서처럼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위험한 행동이라고 덧붙였다.
하정훈 전문의는 이밖에도 “유모차에 차양이 있더라도 외출 시 반드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직사광선을 피해 움직일 것”을 당부했다. 

 
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