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아버지와 똑 닮은 외모" 가수 엘비스 프레슬리 유일한 손자 사망

엘비스 프레슬리의 유일한 손자가 숨졌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아내 프리실라 프레슬리(가운데)와 손녀(왼쪽) 그리고 오른쪽이 엘비스 프레슬리의 유일한 손자인 벤자민 키오. [EPA=연합뉴스]

엘비스 프레슬리의 아내 프리실라 프레슬리(가운데)와 손녀(왼쪽) 그리고 오른쪽이 엘비스 프레슬리의 유일한 손자인 벤자민 키오. [EPA=연합뉴스]

 
AFP는 12일(현지시간) 엘비스 프레슬리의 딸 리사 마리 프레슬리의 아들 벤저민 키오(27)가 사망했다고 전했다.  
엘비스 프레슬리. [중앙포토]

엘비스 프레슬리. [중앙포토]

 
연예매체 TMZ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키오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도시 칼라바사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보고 있다. 
 
리사 마리의 매니저는 AFP에 키오의 사망과 관련해 세부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면서도 "리사 마리가 크게 상심했고, 슬픔을 가누지 못한 채 절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리사 마리는 엘비스 프레슬리가 배우 프리실라 프레슬리와의 사이에 낳은 유일한 자녀다. 리사 마리에게는 이번에 사망한 아들 외에도 딸 3명이 더 있다.  
 
키오는 대중 앞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는 타입은 아니었으나, 할아버지와 가장 외모가 유사해 주목받았다. 뮤지션 활동을 했고, 연기도 했다.  
 
키오의 할아버지인 엘비스 프레슬리는 42살의 나이인 1977년에 세상을 떠났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