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군 면제 이인영 아들 '카트레이싱 영상'은 연출된 것"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중앙포토

통일부가 이인영 장관 후보자의 아들이 척추관절 질환으로 군 면제를 받은 후 카트레이싱을 즐겼다는 TV조선의 보도에 대해 "홍보 행사 차원에서 연출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질환, 일상 생활 가능하지만 군 복무 어려워 5급 판정"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후보자 측 설명'이라고 전제한 뒤 "(영상에서 나온 모습은) 아들 지인이 하는 행사를 홍보하기 위해 연출된 것이다. (선수로 참여한) 카레이싱은 아닌 것으로 안다"라며 "일반인이라면 누구나 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13일 TV조선은 이 후보자의 아들이 척추관절 질환으로 군 면제를 받은 뒤 직접 SNS에 카트레이싱을 타는 영상을 게재했다고 보도했다. 또 맥주 상자를 번쩍 드는 모습도 담겼다고 전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맥주 상자를 '번쩍' 들었다고 표현돼 있는데, 상식적으로 '번쩍'은 어깨너머로 드는 것"이라며 "후보자 아들이 지인과 함께 맥주 박스를 나란히 드는 거라 표현이 좀 과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이어 "이 질환은 일상생활은 가능하고 오히려 적당한 정도의 운동을 권장하는 병이라고 한다. 그러나 군 복무를 할 정도는 아니어서 5급(전시근로역)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