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분, 선데이서울 너무 보셨다" 洪 채홍사 발언 비꼰 진중권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4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채홍사’ 발언을 비판하며 “수준 좀 보라”고 말했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면서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채홍사는 조선 연산군 때 미녀를 뽑기 위해 지방에 파견한 관리를 일컫는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이분은 학창 시절에 ‘선데이서울’을 너무 많이 보셨다”며 “그 후유증”이라고 비꼬았다. 
 
홍 의원의 발언을 두고 보수 진영에서도 비판이 나왔다.  
 

관련기사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홍 의원 발언 관련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러니 이분의 입당에 거부감이 많은 것”이라고 썼다.
 
권 의원은 “한때 보수정당의 대선주자까지 했던 사람이 단지 떠도는 소문을, 입에 담는 것을 넘어 글로 남기기까지 하다니”라며 “이분의 내심은 오히려 진상규명을 반대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했다.
 
한편 홍 의원은 논란이 일자 페이스북에 추가로 글을 올려 해명했다. 그는 “박 시장에 대한 포스팅 내용이 달라진 게 아니라 사건 추이를 따라가 보면 일관돼 있다”며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절차와 수사는 잘못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뿐”이라고 했다.
 
또 “이번 사건은 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그외 민주당 인사들의 성추행 사건과 더불어민주당 전체에 대한 여성들의 혐오의 출발이 될 수도 있다”며 “이해찬 당 대표의 단순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것이다. 진실을 알리기 위한 야당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