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적나라한 카톡 내용, 소설에 썼다" 김봉곤 '그런 생활' 논란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나와 나눈 카톡을 한 글자도 안 바꾸고 작품에 썼다.”(소설 ‘그런 생활’의 C누나 실제 인물)
 

작가 "허락받고 썼고 게재 전 원고도 보여줬다"

커밍아웃을 하고 자신의 이야기로 소설을 쓰는 작가 김봉곤의 작품이 논란이 되고 있다. 문제가 된 작품은 지난해 『문학과 사회』여름호에 실린 ‘그런 생활’이다. 김 작가는 이 작품으로 올해 초 문학동네의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또 올 5월 창비에서 나온 소설집 『시절과 기분』에도 이 작품을 포함시켰다.
 
‘그런 생활’은 게이인 주인공이 애인과 겪는 갈등을 다루고 있다. 문제가 된 것은 주인공이 상담을 위해 C누나에게 메신저로 말을 건네는 대목이다. 둘은 메신저에서 간밤에 일어난 애인과의 일을 이야기 하며 적나라한 성적 표현을 사용한다. 소설에서 C누나는 ‘시시콜콜한 일상을 공유하는 친구이자, 남자와 섹스에 관한 문제라면 내게 숱한 조언을 해주었던 선배’라고 묘사됐다.
 
김봉곤의 소설집 『시절과 기분』.

김봉곤의 소설집 『시절과 기분』.

10일 트위터에는 “내가 바로 C누나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C씨는 “내가 김봉곤 작가에게 보낸 카카오톡을 단 한 글자도 바꾸지 않고 그대로 옮겨썼다”며 “이 사실을 발견했을 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시절과 기분』이 총 7만부 배포돼 있었고 김 작가와 나를 동시에 아는 사람 모두가 C누나가 나라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그는 “내용 수정, 젊은작가상 수상 취소를 요청했는데 원고 수정만 하고 수정 사실을 공지해달라는 요청은 무시됐다. 또 심사결과에 영향이 없다는 문학동네 측의 공문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소설에 바닥 깔개로 이용된 기분, 강제로 출연 당해 작가의 밑에 엎드려 깔린 기분”이라고 항의했다.
 
문학동네와 창비는 원고 수정에 대한 C씨의 내용 증명을 받은 5월 해당 원고를 바꿔서 책을 인쇄했다. 문학동네는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의 6쇄부터, 창비는『시절과 기분』의 3쇄부터 수정된 내용을 넣었다. 김 작가는 수정본에서 기존 카카오톡 대화 대신 새로 창작한 대화를 썼다.
4월 나온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4월 나온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김 작가는 C씨의 수정 요청을 사전에 받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그는 11일 트위터에 “작품에 싣기 전 사용 동의를 얻었고, 게재 전 원고를 보여줬을 때의 반응이 수정 요구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항변했다. 또 “직접적으로 수정 요청을 받은 적은 없었다고 기억했지만 혹여 불쾌했다면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해 즉각 사과하고 수정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작가는 ‘그런 생활’ 뿐 아니라 많은 작품에서 주변 사람들과 나눈 메신저 대화를 인용한다. 그는 이전의 인터뷰에서 “작품에 쓰기 전 사용 허락을 받는다”고 밝힌 바 있다.
 
문학동네도 13일 “문제제기를 5월 6일 전달받고 전자책은 5월 8일, 종이책은 5월 28일 수정본으로 반영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C씨가 “원고 수정 사실을 공지하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서는 “사용 허락 과정과 수정 이유에 대한 C씨와 작가의 주장이 일치하지 않기 때문에 수정 사실 공지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