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장암 논문 저자가 초등 6학년…중국판 '부모찬스' 논란

초등학교 6학년생이 제출한 연구 논문. 연합뉴스

초등학교 6학년생이 제출한 연구 논문. 연합뉴스

중국 청소년 과학기술대회에서 초등학교 6학년생이 직장암 관련 논문으로 수상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대회는 중국 주요 학술대회로, 수상실적이 입시에서 유리하게 작용한다.
 
중국 관영매체 CCTV는 14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열린 '전국 청소년 과학기술 혁신 대회'에서 초등학교 6학년생 A군이 수준에 맞지 않는 논문으로 수상해 부모 개입 의혹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대회는 중국 교육부와 과학협회·과학기술부 등이 주관한다. A군은 전체 3등상을 수상했으며, 직접 실험하는 사진과 데이터 등이 담겼다. 
 
하지만 논문 주제가 문제였다. A군이 선정한 'C10orf67' 유전자는 최근 중국 연구진들이 칭하이-티베트 고원에서 사는 동물에서 발견한 것이다. 윈난성 출신인 A군의 부모는 중국과학원 쿤밍동물연구소 연구원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논란이 확산하자 연구소는 A군이 제출한 논문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누가 봐도 부모가 학생을 대신해 논문을 작성한 것"이라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국내에선 지난해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이 입시에 활용하기 위해 고교 시절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지만, 논문 연구에 참여하지 않았던 사실 등이 드러나 '부모찬스' 논란이 일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