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현 “박원순 휴대폰 압수수색해야…특검이나 국정조사도 필요”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이 박 시장에게 전달됐다는 의혹을 풀기 위해 박 시장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4일 오전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박 시장 휴대전화 압수수색이 당장 이뤄져야 하는 것 아니냐”며 “가장 정확한 자료는 그 안에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고소인이 고소장을 내고, 변호사는 수사 기밀을 잘 지켜달라고 (경찰에) 부탁까지 했는데 바로 피고소인에게 내용이 전달됐다고 하니 의문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면서다.
 
앞서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은 (피해자의) 고소와 동시에 피고소인에게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면서 “서울시장의 지위에 있는 사람에게는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증거인멸의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을 우리는 목도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이 사건을 은폐하기 위한 거대한 권력의 개입이 있다"면서 "그 부분을 조사하기 위해서 특별검사를 임명하거나 국정조사를 하는 형태로 진실을 밝혀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번 사건에서 서울시의 책임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방단체장이 가지고 있는 막강한 권력에 의해 많은 것이 눌려져 있었다는 게 보편적인 인식”이라며 “비서실에 있는 여비서가 4년간 지속적으로 성적인 폭력을 당했다고 호소했는데 (서울시에서) 그런일이 있겠냐고 덮어버렸다면 공무원의 직무를 제대로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고인에 대해서는 참 안타깝고 영면을 기원하는 마음이 개인적으로 있다"면서도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소수자나 사회적 약자, 여성 편에 서서 돕는다고 했던 그런 분들이 가지고 있는 위선이나 가식 같은 것이 드러난 것이 아니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거대한 권력 카르텔에서 살아있는 권력 집단이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해버리고 은폐하고, 사건을 조작하는 숨 막히는 나라가 되고 있는 측면이 강력한 증거에 의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