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초·중·고 '몰카' 설치여부 전수조사한다

교내 화장실 몰카 사건이 잇따르자 교육부가 전수조사에 나섰다. 중앙포토

교내 화장실 몰카 사건이 잇따르자 교육부가 전수조사에 나섰다. 중앙포토

학교 내 '몰카범죄'가 잇따르자 교육부가 전국 초·중·고교 내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전수조사 한다. 교육부는 14일 "전국 학교에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 전수 조사를 추진하기 위해 각 시도교육청과 구체적인 조사 방법과 시기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의 전수 점검은 최근 경남 김해·창녕·창원 등에서 발견된 교내 화장실 불법 촬영 카메라 탓이다. 교사들이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했단 사실이 알려진 데 이어, 지난달 26일 한 초등학교에선 졸업생이 여자화장실에 숨어들어가 교사를 불법 촬영한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 당초 경남교육청은 이달까지 탐지장비를 이용해 관내 학교에 대한 점검을 실시 할 예정이었지만, 교육부는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조사 대상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2018년 6월) 행안부 주관으로 불법 카메라 점검 체계를 마련하기로 하면서 각 시·도 교육청이 탐지 장비를 일부 마련했다"며 "현재 교육청마다 탐지 장비가 어느 정도 갖춰져 있는지 현황을 파악하는 단계로 조만간 전수 점검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