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중 회계협정 파기 임박…中기업, 美증시 상장 어려워진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왼쪽)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로이터=연합뉴스

 
중국기업의 미국증시 상장이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2013년 체결된 미중 회계협정을 파기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키이스 크라크 미 국무부 경제차관은 로이터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이 문제는 미국의 주주를 위험에 빠뜨리고 미국 기업을 불리하게 만들며 금융시장의 금본위제가 되는 우리의 우위를 약화시키는 국가안보 문제”라며 “(파기)조치가 임박했다”고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또 다른 행정부 관계자도 미중 간 양해각서(MOU)를 폐기하는 방안이 테이블 위에 있으며, 백악관이 이번 논의에 관여했다.
 
다만 백악관과 워싱턴DC 주재 중국 대사관, 미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는 모두 로이터의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2013년 MOU를 맺고 중국 기업의 미 회계규정 준수 의무를 면제해주고 있다. 즉 중국기업은 미국식이 아니라 중국식 회계 규정을 따르는 것이다. 이로 인해 중국 기업의 미국증시 상장이 비교적 쉬웠다. 그러나 중국기업에 미국식 회계규정이 적용되면 중국기업의 미국증시 상장은 어려워질 전망이다.
 
미중 간 MOU가 폐기되면 알리바바와 바이두 등 이미 미국 증시에 상장한 중국기업에는 큰 타격이 없다. 문제는 신규 중국기업의 미국 증시 상장이 어려워진다는 점이다.
 
한편 최근 ‘중국판 스타벅스’로 불리던 루이싱커피가 회계부정으로 나스닥에서 상장 폐지되는 사건이 터지자 미 정부는 중국 기업들의 경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상장 기준 강화 등 대중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