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더러워' 서울시청 앞에 붙은 청테이프 비난 문구

사진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캡처

사진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캡처

서울 중구 서울시청사와 서울도서관에 청테이프를 이용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하는 문구가 붙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늘(14일) 새벽에 시청 정문과 서울도서관 정문 앞 입간판에 청테이프를 이용해 박원순 시장을 비난하는 문구가 붙어 있었다”며 “청원경찰들이 오전 6시쯤 모두 떼어냈다”고 말했다. 인근 서울도서관 앞 안내 팻말에도 유사한 게시물이 붙었다가 제거됐다.
 
이 소식은 이날 오전 5시 30분쯤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를 통해 알려졌다. 이 사이트 국내야구 갤러리에는 청테이프로 글자를 만든 이 게시물을 직접 붙였다고 주장하는 사용자의 글이 이날 오전 5시 27분께 올라왔다.
 
사진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캡처

사진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캡처

‘박원순시葬반대’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게시자는 서울시청사 정문 앞과 서울도서관 정문 앞에 붙은 게시물 사진과 청테이프의 사진을 올리면서 “아마 오늘 날이 완전히 밝기 전에, ‘그’ 님의 뜻을 따르는 추종자들이 제거 작업을 치겠고 내 노력은 어둠 속에 묻히겠지만, 짧은시간이나마 이 ○밥같은 용기라도, 피해자 비서관님의 진실을 호소하는데 조금의 도움이라도 되길 바랍니다”라고 썼다.
 
서울시 관계자는 “아직 누가 언제 청테이프를 붙였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며 “이미 다 떼어진 만큼 따로 조치를 취하지는 않을 것 같지만, 일단 내부적으로 어떻게 대응할지 논의를 해봐야 할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