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측근 윤준병 "가짜 미투의혹 제기? 그런 의도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지난 10일 오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지난 10일 오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죽음을 통해 미투 처리의 모범을 실천했다'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옹호하는 듯한 글을 남긴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논란이 확산하자 진화에 나섰다.
 
윤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13일) 박원순 시장 피해자의 입장문이 발표됐다"며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 미안하다"고 밝혔다.
 
이어 "(박 시장이) 고인이 되기 전 피해자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며 "일부 언론에서 가짜미투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지만 전혀 그런 의도가 없다"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가짜뉴스 및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길 바랄 뿐"이라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14일 오전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14일 오전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앞서 윤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인권과 페미니즘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분이 자신이 고소되었다는 소식을 접하신 후 얼마나 당혹스럽고 부끄럽게 느꼈을까요. 쉽게 상상이 됩니다"라며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한 분이시라 고소된 내용의 진위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또 "이후에 전개될 진위여부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과 논란 과정에서 입게 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 죽음으로서 답하신 것이 아닐까"라며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의 전범을 몸소 실천하셨다"고 주장해 박 시장을 옹호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