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DB 인천총회, 코로나19 여파에 2023년으로 연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시스

오는 9월 인천 송도에서 열릴 예정이던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3년으로 미뤄졌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9월 18∼21일 인천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제53차 ADB 연차총회가 ADB 본부가 주관하는 화상회의로 대체된다. 인천총회는 2023년으로 연기될 예정이다.
 
기재부는 6월 말부터 ADB와 사전협의, 관계부처 협의를 한 뒤 지난 3일 ADB에 연차총회 연기를 공식 요청했으며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ADB 이사회 의결이 이뤄졌다.
 
이번 결정은 코로나19 확산이 전 세계적으로지속됨에 따라 국내외 참가자와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기재부는 각국의 여행 제한, 방역을 위한 행사 규모 축소 등으로 인해 실효성 있는 연차총회가 되기 어려운 점도 종합적으로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2023년 제56차 인천 연차총회 개최는 이사회 의결에 대한 회원국 거버너들의 승인이 필요한 사안으로 9월 거버너 총회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허장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차관보)은 “현재까지 2023년 총회 유치 의사를 밝힌 국가가 없는 점과 과거 연차 총회 연기 사례 등을 감안할 때 한국의 2023년 (ADB 총회) 연기 개최는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ADB 연차총회를 대체해 열리는 ADB 본부 주관의 화상회의는 9월 17일부터 이틀간 진행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현 의장으로서 거버너 총회를 주재한다.
 
총회는 차기 의장단 선출 등 안건 처리를 위한 약식 비즈니스 세션,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3 장관회의, 세미나 등 부대 행사로 구성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