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증시, 백신 기대감 뒤에 찾아온 '현타'...나스닥 급락

NYSE

NYSE

조울증 흐름이었다. 미국 뉴욕 증시가 13일(현재시간) 오전 급등했다. 하지만 오후 가파르게 떨어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기대감 뒤에 캘리포니아 경제활동 재중단(록다운)을 계기로 현실을 깨닫는 시간(현타)이 엄습했다.

미 화이자 백신개발 소식에 오르다 캘리포니아 경제활동 재중단 소식에 추락

 
다우지수는 10.50포인트(0.04%) 오른 2만6085.80에 마감됐다. 점심 무렵  560포인트(2.2%) 넘게 올랐지만 장 마감 직전에 캘리포니아 경제활동 중단 소식에 팔자 주문이휘몰아쳐 상승분 대부분을 반납했다.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29.82포인트(0.94%) 내린 3155.22로 거래를 마쳤다.  
 
S&P500 지수

S&P500 지수

나스닥 지수는 최근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지만 이날엔 226.60포인트(2.13%) 급락한 1만390.84로 마감됐다. 나스닥 지수는 한때 1만1000선을 넘어섰다. 하지만 페이스북, 아미존, 넷플릭스, 알파벳(구글 모기업)은 최근 상승을 이끌었던 종목이 줄줄이 미끄러졌다. 
 
이날 나스닥 종목 가운데 조울증의 압권은 테슬라였다. 이날 테슬라는 한때 16% 급등했다. 하지만 오후 들어 팔자 주문이 몰려들었다. 끝내 3% 하락해 1497.06달러에 마감했다.
 
이날 백신 기대감은 미 제약회사 화이자가 독일 바이오앤드테크와 공동 개발 중인 백신 후보 4개에 가운데 2개가 미 정부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받았다고 밝히면서 뉴욕 증시에 퍼졌다. 순간 올여름이 끝날 무렵 코로나 백신이 첫선을 보일 수 있다는 예상도 제기됐다.
 
테슬라 주가 13일(현지시간) 흐름. 회색 선은 시간외 거래

테슬라 주가 13일(현지시간) 흐름. 회색 선은 시간외 거래

화이자와 바이오앤드테크는 이달 말 3만 명을 대상의 2차 임상에 들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개발에 성공하면 연말 1억명분의 백신을 생산하고 내년 말 12억명 분량을 생산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현실은 그리 녹록하지 않다는 게 얼마 지나지 않아 드러났다. 캘리포니아주 정부가 모든 실내 식당, 술집, 영화관, 체육관, 쇼핑몰, 미용실 등 비필수 사업장의 영업활동을 다시 금지했다. 최근 두 주 사이에 양성 판정비율이 20% 이상 수직으로 상승한 데에 따라 자가 격리가 재개된 셈이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