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의사가 추천한 여름 보양식 3개…공통점은 면역력

기자
유재욱 사진 유재욱

[더,오래] 유재욱의 심야병원(76)   

이번 여름은 기상 관측 사상 최고로 더운 여름이 될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다. 여름철이면 떨어진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보양식을 찾는 사람들도 많아진다. [사진 Wikimedia Commons]

이번 여름은 기상 관측 사상 최고로 더운 여름이 될 것이라는 예보가 나왔다. 여름철이면 떨어진 체력을 보충하기 위해 보양식을 찾는 사람들도 많아진다. [사진 Wikimedia Commons]

 
여름이 되면 덥고 습해 잠을 설치는 경우 많고, 쉽게 체력이 떨어지게 된다. 그래서 건강하게 여름을 나기 위한 여름 보양식을 찾는 경우가 많다. 특히 올여름의 경우 기상 관측 사상 최고로 더운 여름이 될 것이라는 예보가 있어서 더더욱이 신경이 쓰인다. 예전에는 삼계탕처럼 칼로리가 높고,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보양식으로 꼽았다. 하지만 지금은 살이 찌지 않으면서도 몸매도 아름다워지고, 특히 면역력이 높아지는 음식이 여름철 보양식으로 주목받고 있다.
 

비타민D의 보고 표고버섯

표고버섯에는 비타민D가 풍부하게 들어있다. 비타민D는 면역뿐만 아니라 우울증·비만· 골대사에 관여하는 아주 중요한 영양소다. 현대 의학은 비타민D가 암 예방, 당뇨병 예방에도 탁월하다는 연구결과를 내놓고 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우리나라 사람 대부분은 비타민D 결핍상태다. 비타민D가 정상치보다 부족할 확률이 90%가 넘으니 한국인 대부분은 ‘비타민D 부족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비타민D는 햇빛을 받으면 피부에서 합성되는 비타민이지만, 우리나라처럼 위도가 높고, 대부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다니는 환경에서는 햇빛만으로는 필요한 만큼 충분한 양의 비타민D를 얻을 수가 없다.

버섯은 비타민D를 섭취할 수 있는 최고의 식품이다. 한 끼에 표고버섯이나 양송이, 목이버섯을 2~3개 정도만 먹어도 비타민 D 1일 권장량(400~600 IU)을 섭취할 수 있다. 버섯을 요리하기 전에 바깥에서 햇빛에 30분 노출하면 비타민D가 더욱 농축되는데, 이는 대표적인 비타민D 식품으로 알려진 연어나 참치 등의 약 200∼300 IU 보다 3∼6배 높은 수치다.
 
표고버섯에는 비타민D가 풍부하게 들어있다. [사진 pixabay]

표고버섯에는 비타민D가 풍부하게 들어있다. [사진 pixabay]

‘단백질의 왕’ 황태

황태는 현대인을 건강하고 아름답게 만드는 데 가장 좋은 식품이다. 황태는 단백질의 왕이다. 보통 소고기 100g을 예로 들면 그 안에 단백질은 10% 정도, 즉 10g에 불과한 데 반해, 황태의 경우 100g당 60~70g의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다. 그야 말고 지방은 쏙 뺀 순수 단백질 덩어리이다. 특히 중년 이후에는 근육이 급속이 빠지기 때문에 40대 이후 노년기에는 적당량의 단백질 섭취가 필수다.

황태를 먹을 때 껍질을 벗겨내지 말고, 함께 먹는 것이 좋다. 황태 껍질은 콜라겐의 보고다. 콜라겐은 단백질의 일종으로 피부 진피층의 90%를 차지하지만, 근막의 80%, 연골의 50%, 뼈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전신에 분포한다. 단백질과 마찬가지로 나이가 들면 콜라겐은 급속도로 줄어든다. 여성의 경우 폐경 이후 5년 안에 콜라겐의 30%가 급속도로 감소하면서 피부 주름이 생기고 고혈압, 관절염, 치주염, 탈모 등이 생긴다. 황태 껍질의 콜라겐은 다른 육류 콜라겐에 비해 분자 크기가 작아 잘 흡수된다. 나이가 먹어서도 젊고 탄력 있는 몸을 원한다면 황태껍질 즐겨 먹자. 요즘에는 황태 껍질을 이용한 음식도 많이 나오고 있다. 
 

‘면역의 끝판왕’ 초유

면역의 끝판왕 초유는 어미 소가 출산 후 3~5일까지 나오는 젖을 의미한다. 초유는 갓 태어나서 모든 것에 무방비 상태인 새끼가, 혼자서도 생존할 수 있도록 어미가 새끼에게 면역을 건네주는 매개체다. 젖소의 초유 성분을 보면 단백질이 22%나 되는데, 그 대부분은 면역 인자다. 면역글로불린G, A, M 처럼 우리 몸을 지켜주는 항체와 락토페린도 마찬가지로 외부의 침입으로부터 우리 몸을 방어하는 역할을 한다.
 
젖소의 초유는 면역글로불린G가 더 농축돼 있어서 일반 우유의 1200배 정도가 들어있고, 인간의 초유에 비해서도 100배 정도 많이 함유되어 있다. 젖소의 초유가 인간의 초유보다 면역인자가 많은 이유는 사람은 필요한 면역인자와 성장인자의 90%가 태반을 통해 전달되는 반면, 소는 거의 모든 성분을 초유를 통해 공급하기 때문이다.

 
 
R. 슈만의 환상 소품집 ‘Op 73’ 은 원래 클라리넷과 피아노를 위해 작곡되었지만, 첼로나 비올라로도 많이 연주되고 있다. 슈만은 불과 이틀 만에 이 작품을 쓰고 나서 처음엔 밤소품(Night Pieces)라 이름 지었다가 나중에 환상소품(Fantasy Pieces)로 바꾸었다고 한다.

 
재활의학과 의사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