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증시, 롤러코스터 장세…나스닥 2.13% 급락 마감

나스닥

나스닥

 
뉴욕증시가 혼조세 속에 장을 마감했다.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긍정적 소식에도 핵심 기술 기업 주가 급반락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5포인트(0.04%) 상승한 26,085.8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9.82포인트(0.94%) 하락한 3,155.2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6.60포인트(2.13%) 급락한 10390.84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백신 관련 소식, 주요 기업 실적과 핵심 기술주 주가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주요 지수는 장 초반 비교적 큰 폭의 동반 상승세를 나타냈다. 코로나19 백신 관련 긍정적인 소식이 나온 점이 위험자산 투자를 지지했다.
 
하지만 주요 기술 기업 주가가 돌연 급락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테슬라 주가는 전장 대비 16% 이상 상승에서 5% 가까운 하락으로 롤러코스터를 탄 끝에 3% 이상 내려 마감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 등도 장 초반 상승세를 반납하고 3% 이상 하락세로 마감했다.
 
최근 가파른 상승에 따른 과매수 부담 등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세도 여전한 위험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6만명을 넘는 등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다. 플로리다에서는 지난 주말 하루 확진자가 1만5000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2.12% 하락했다. 산업주는 0.42% 올랐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7.96% 급등한 32.19로 집계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