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영결식날 기자회견…꼭 오늘이어야 했나”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 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왼쪽)가 사건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 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왼쪽)가 사건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고소인 측이 기자회견을 영결식날 연 것에 대해 “만감이 교차한다. 꼭 오늘이어야 했나”라고 말했다. 이어 정의당의 ‘조문 보이콧’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발인 끝나고 기자회견을 했기 때문에 배려했다는 이야기를 했다’는 진행자의 말에 “‘꼭 오늘이어야 했을까’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것은 국민께서 판단 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공은 공대로, 과는 과대로, 있는 그대로 바라봤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정의당의 조문 보이콧 논란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그는 “당원의 도리보다는 인간의 도리가 더 중요한 것”이라며 “노회찬 의원이 살아계셨으면 조문 가지 않겠다는 정의당 의원들을 향해 뭐라고 했을까?”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그는 “조문을 간 사람도 있고 안 간 사람도 있는데 안 가면 그냥 안 가면 되지, 굳이 이렇게 안 가겠다(고 해야 하냐)”고 지적했다. 이어 “정의당은 비판도 많이 받고 있다”며 “정치력 부재, 경험 부족 같은 게 아닌가, 굳이 안 해도 될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류호정·장혜원 정의당 의원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앞세우며 박 시장의 조문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정의당은 박 시장에 대한 조문과 피해 호소인에 대한 연대를 동시에 하기로 방침을 정했는데, 류호정·장혜영 의원이 박 시장을 고소한 A씨와의 연대를 더 중시했다”고 말했다.
 
이에 최민희 전 의원은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느냐? 당신들은 안 가도 된다.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고 비판하며 논란이 일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