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리보는 오늘] 베일 벗는 文정부 역점사업 '한국판 뉴딜'

정의선·한성숙, 청와대와 '언택트'로 만납니다.

지난 1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 모빌리티쇼 개막식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연합뉴스

지난 1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 모빌리티쇼 개막식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연합뉴스

제조업 대표 현대자동차그룹의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디지털 비대면사업 대표주자 네이버의 한성숙 대표가 오늘 청와대와 '언택트'로 회의를 진행합니다. 청와대가 주재하는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 정 수석부회장과 한 대표가 화상회의로 참여하는데요. 정 수석부회장은 경기도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한 대표는 강원도 춘천시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에서 각각 무선으로 미래 먹거리에 대해 당·정·청 인사들과 이야기를 나눕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그린뉴딜' 비전을, 한 대표는 '디지털뉴딜'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주로 이야기할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판 뉴딜은 4차산업혁명과포스트코로나 시대 주목해야 할 비대면 산업을 아우르는 문재인 정부 후반기 최대 역점 사업이죠. 이날 국민 보고대회에서 나오는 이야기들에 관심이 쏠립니다.
▶더 읽기 정의선·한성숙, 靑 '한국판 뉴딜' 언택트 보고한다

 

'직원 상습폭행' 이명희 1심 선고공판이 열립니다.  

직원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故)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직원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故)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직원 상습 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故)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에 대한 1심 선고가 내려집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오늘 오후 2시 이씨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을 진행하는데요. 앞서 검찰은 지난달 결심공판에서 이 씨가 상습적으로 폭력 범행을 저지른 게 명확하다며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이씨는 지난 2011년 11월부터 2018년 4월까지 운전기사 등 9명에게 22차례에 걸쳐 소리를 지르며 욕하거나 때려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재판 도중 검찰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화분과 장작, 전지가위를 던지는 등 자택 경비원을 24차례에 걸쳐 상습폭행한 혐의로 이씨를 추가 기소했습니다.
 

롯데그룹, 첫 비대면 사장단회의를 엽니다.  

7일 서울 롯데월드타워 구내식당에서 직원들과 기념 사진 촬영하고 있는 신동빈 회장. 사진 롯데지주

7일 서울 롯데월드타워 구내식당에서 직원들과 기념 사진 촬영하고 있는 신동빈 회장. 사진 롯데지주

롯데그룹이 신동빈 회장 주재로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엽니다. 신 회장과 각 계열사 대표, 지주 임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하는 이번 회의는 화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롯데그룹에서 사장단 회의가 화상회의로 열리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하는 방식도 바뀌어야 한다는 신 회장의 의지가 반영됐습니다. 신 회장은 이번 회의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 전략 등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신 회장은 앞서 5월 롯데지주 대표이사와 각 실장 등이 참석한 임원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역사적인 전환점에 와 있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새로운 마음가짐과 성장동력 발굴을 주문한 바 있습니다. 
 

출근길엔 우산 챙기셔야겠습니다.

비가 오는 1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역 광장 버스정류장에서 시민들이 거리두기를 하면서 우산을 쓰고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비가 오는 13일 오전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역 광장 버스정류장에서 시민들이 거리두기를 하면서 우산을 쓰고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오늘도 전국에 장맛비가 이어집니다. 기상 예보에 따르면 비구름이 동쪽으로 빠져나감에 따라 비는 오전 중 대부분의 지역에서 그칠 예정이라고 하네요. 남아 있는 비구름의 영향으로 충청 남부는 오전까지, 강원 영동·남부 내륙·경북 동해안은 늦은 오후까지 비가 오는 지역이 있겠습니다. 특히 강원 영동 지역은 오후 6시까지 예상 강수량이 30~80mm에 달합니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1도, 낮 최고기온은 20~24도로 예측됩니다.
▶더 읽기 동해로 빠지는 비구름…경남 거제 호우경보, 서해 강풍주의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