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운 끝, 승리 시작… 시즌 2승 따낸 한화 장시환

1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 한화 경기. 1회 초 한화 선발 장시환이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SK - 한화 경기. 1회 초 한화 선발 장시환이 투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불운은 끝났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투수 장시환(33)이 10경기 만에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한화는 1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 경기에서 4-2로 이겼다. 최진행이 1회 말 SK 선발 문승원으로부터 결승 3점 홈런(시즌 6호)을 쳤다. 9회 등판한 마무리 정우람은 2점 차 리드를 지키고 세이브를 올렸다.
 
선발투수 장시환의 활약이 빛났다. 6이닝 2피안타 3볼넷 5탈삼진 1실점 호투로 한화의 승리를 이끌었다. 1회 볼넷 하나와 안타 2개를 맞고 먼저 실점했지만 2회부터는 한 점도 주지 않았다. 평소보다 투구수 관리도 잘돼 94개로 6이닝을 마무리했다.
 
장시환은 올시즌 초반 부진했다. 첫 등판인 5월 7일 SK전에서 승리(6이닝 2실점) 승리를 따냈으나 이후 5번의 등판에서 4패만 기록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무려 7.48까지 치솟았다. 결국 2군에 내려갔다. 하지만 1군 복귀 후 장시환은 완전히 달라졌다. 승리는 챙기지 못했으나 4경기 연속 5이닝 이상 던지며 2실점 이하로 막았다. 공교롭게도 승리요건을 갖춘 뒤 불펜이 무너지는 일이 이어졌다. 그러나 9전 10기 끝에 마침내 승리를 챙겼다.
 
KIA 타이거즈는 광주에서 16안타를 몰아치며 키움 히어로즈에 13-3으로 승리했다. 4연승을 이어간 KIA는 4위를 유지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