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8년간 포스코 운송 담합, 7개 업체에 과징금 460억

포스코 포항제철소 열연공장에서 출하를 기다리고 있는 열연코일. [뉴스1]

포스코 포항제철소 열연공장에서 출하를 기다리고 있는 열연코일. [뉴스1]

포스코가 생산한 철강제품을 전국의 거래처로 운송하는 용역의 입찰에서 18년 동안 담합한 일곱 개 업체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는다. 공정위는 CJ대한통운과 삼일·한진·동방·천일정기화물자동차·천일티엘에스·해동기업 등 일곱 개 사업자에 시정 명령을 하면서 과징금 460억41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공정위, CJ대한통운 등에 부과
서로 짜고 3796건 중 97% 싹쓸이

공정위에 따르면 이들 업체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총 3796건의 입찰에서 담합했다. 포스코는 2000년까지는 수의계약으로 철강제품을 운송할 사업자를 선정했지만 2001년에는 경쟁입찰 방식으로 전환했다. 그러자 일곱 개 운송회사는 각 회사의 운송 물량을 종전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보다 높은 가격에 주문을 따내기 위해 첫 입찰부터 담합했다.
 
이들 업체는 협의체를 결성한 뒤 각 회사가 낙찰받을 물량의 비율을 미리 정했다. 주기적인 모임을 통해 입찰 때마다 낙찰 예정사를 정했다. 실제 입찰에서는 미리 합의한 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가격을 맞췄다.  
 
공정위 관계자는 “일곱 개사는 입찰 때마다 회의실에 모여 빔프로젝터(영상출력장치)로 엑셀 화면을 띄워 놓고 회의했다”고 설명했다.
 
18년 동안 진행된 3796건의 입찰에서 이들 업체가 낙찰받은 사업 비율(낙찰률)은 97%였다. 담합이 중단된 2018년 이후 입찰에서 낙찰률은 93%로 낮아졌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로 철강재를 운송하는 시장뿐 아니라 다른 제품의 운송 시장에서도 담합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문재호 공정위 카르텔총괄과장은 “장기간 은밀하게 유지됐던 담합을 적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