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뜨거운 우정, 차가운 승부…박현경, 임희정 또 울렸다

동갑내기 임희정과 연장 접전 끝에 우승한 박현경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우승컵에 입맞추고 있다. 시즌 2승을 달성했다. [연합뉴스]

동갑내기 임희정과 연장 접전 끝에 우승한 박현경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우승컵에 입맞추고 있다. 시즌 2승을 달성했다. [연합뉴스]

2000년생 동갑내기가 빗속에서 연장 혈투를 펼쳤다. 5개 홀에서 진행된 연장전. 박현경(20)이 마지막에 웃었다.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초대 우승
KLPGA 챔피언십 이어 첫 시즌 2승
동갑내기 박-임, 잇따라 우승 경쟁

13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은 폭우 때문에 3라운드를 진행하지 못했다. 전날 2라운드까지 합계 13언더파로 공동선두를 달린 박현경과 임희정(20), 둘만의 연장 플레이오프가 열렸다. 그리고 박현경이 임희정을 제치고 초대 챔피언이 됐다. 우승 상금은 2억원. 5월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을 달성한 박현경은 “생각보다 2승을 빨리 거둬 기뻤다”고 말했다.
 
두 사람과 조아연(20)은 국내 여자 골프 ‘2000년생 트로이카’로 불린다. 초등학교 때부터 각종 대회에서 앞서거니 뒤서거니 경쟁했다. 중·고교 시절에는 국가대표로 한솥밥을 먹었다. 프로에선 박현경이 한 발 뒤처졌다. 임희정은 지난해 프로에 데뷔해 3승을 거뒀고, 조아연은 신인왕을 차지했다. 박현경은  “스트레스가 많았다”고 회상했다.
 
박현경은 시즌 국내 개막전이던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단번에 친구들을 따라잡았다. 당시 박현경은 임희정과 최종일 챔피언조에서 만나 경쟁했다. 둘은 신설 대회인 이번 대회 우승 길목에서 또 만났다. 연장 플레이오프는 3홀(16·17·18번 홀)을 연달아 치러 합산 스코어로 먼저 승부를 가리고, 동률이면 18번 홀(파4)에서 승부가 끝날 때까지 진행하는 서든데스 방식이었다.
 
팽팽했다. 엎치락뒤치락했다. 16·17번 홀을 나란히 파로 마쳤다. 18번 홀에서도 똑같이 긴 거리 버디 퍼트가 홀 앞에 서면서 파로 마무리했다. 서든데스 첫 홀에서는 박현경이 먼저 버디로 임희정을 압박했다. 임희정도 침착하게 4m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다.
 
임희정. [연합뉴스]

임희정. [연합뉴스]

승부는 서든데스 두 번째 홀, 3차 연장에서 갈렸다. 아이언샷에서 희비가 교차했다. 박현경의 두 번째 샷이 홀에서 1m도 안 되는 곳에 멈췄다. 임희정의 두 번째 샷은 홀에서 10m 넘는 거리에 떨어졌다. 임희정이 2퍼트 해 파로 먼저 홀아웃했다. 박현경은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다. 둘은 환하게 웃으며 서로 격려하고 포옹했다.
 
박현경은 “투어에서 가장 친한 친구가 희정이인데, 솔직히 좀 미안했다. 그래도 희정이가 ‘축하한다’고 해줘 정말 고마웠다. 희정이한테도 ‘수고했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2000년생 트로이카 중 가장 늦게 프로 첫 승을 거둔 박현경의 반전이다. 동갑내기는 물론, KLPGA 투어 선수 중 가장 먼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시즌 상금 랭킹도 1위(4억5075만7500원)로 올라섰다.
 
박현경은 국내 남자 골프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에서 전날(12일) 프로 최연소 우승에 성공한 김주형(18)의 응원을 받은 후일담도 전했다. 박현경과 김주형은 같은 스윙 코치(이시우 프로)에게 지도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현경의 캐디백은 프로골퍼 출신인 아버지 박세수 씨가 멘다. 박현경은 “아버지는 내 자부심이고, 내게 큰 힘이 돼 주신다. 난 아버지와 호흡이 잘 맞을 때 성적이 좋다. 2승을 함께 했으니, 당분간 아버지와 함께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