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전방 ‘손’ 공격 본능…‘10-10 클럽’ 가입

아스널을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뒤 두 팔을 벌려 환호하는 손흥민. 도움도 하나를 추가하며 올 시즌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손흥민의 전천후 활약을 앞세워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 클럽대항전 출전 희망을 이어갔다. [AP=연합뉴스]

아스널을 상대로 득점포를 터뜨린 뒤 두 팔을 벌려 환호하는 손흥민. 도움도 하나를 추가하며 올 시즌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손흥민의 전천후 활약을 앞세워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 클럽대항전 출전 희망을 이어갔다. [AP=연합뉴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8·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한 시즌 10골-10도움 고지를 밟았다. 전천후 공격수라는 걸 인증하는 지표인데, 특히 지역(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전에서 달성해 더욱 주목받았다.  
 

손흥민, 아스널전 1골·1도움
2-1 역전승 견인, 7위 싸움 점화
10-10은 유럽 5대 리그에 7명뿐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도

토트넘은 1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아스널전에서 2-1로 이겼다. 14승10무11패, 승점 52의 토트넘은 아스널(50점)을 제치고 8위에 올랐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1~4위가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5~6위가 유러파리그에 각각 출전한다. 당초 2위 맨체스터 시티가 '재정적 페어플레이'(선수간 인건비가 이전 시즌 구단 총수입을 넘을 수 없는 규정)를 위반해 유럽 클럽대항전 출전권을 박탈당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13일 벌금 1000만 유로로 징계가 완화되며 기사회생했다. 세 경기를 남긴 가운데, 토트넘과 6위 울버햄턴(승점 55)은 승점 3점 차다. 막판 뒤집기도 가능하다.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희망의 불씨는 손흥민이 되살렸다. 아스널전에서 공격포인트 2개(1골·1도움)를 기록했다. 토트넘이 0-1로 뒤진 전반 19분, 손흥민이 동점골을 뽑아냈다. 상대 수비수 세아드 콜라시나츠(27)의 백패스 실수 때 공을 가로챈 뒤, 골키퍼 키를 넘기는 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월 16일 애스턴 빌라전 이후 5개월만의 득점포다. 올 시즌 정규리그 10호 골이자, 각종 컵대회 등을 합치면 17호 골이다.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이라는 발자취를 남겼다.
 
후반 36분에는 도움을 추가해 토트넘의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왼쪽 측면에서 손흥민이 올려준 코너킥을 이어받은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31)가 머리로 받아 넣었다. 득점과 도움을 하나씩 보탠 손흥민은 정규리그 10골·10도움이 됐다.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이른바 ‘10-10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스페인·이탈리아·독일·프랑스)에서 정규리그 ‘10-10클럽’ 가입 선수는 손흥민,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 22골·20도움) 등 7명이다.
 
‘10골·10도움’의 의미는 절대 가볍지 않다. 두 자릿수 득점은 ‘킬러 본능’, 두 자릿수 도움은 ‘팀플레이 능력’이 물이 올랐음을 증명한다. ‘10-10클럽’은 팀 공격 과정에 적극적으로 관여하면서, 동시에 팀의 어떠한 전술에서도 제 몫을 해내는 공격수로 진화했다는 의미다.
 
손흥민의 수비 부담을 덜어줘 공격에 전념토록 한 조세 모리뉴(57) 토트넘 감독의 판단이 맞아 들었다. 해리 케인(27)과 투톱으로 나선 손흥민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아스널 수비진을 괴롭혔다. 수비 참여 횟수를 대폭 늘린 최근 5경기에서 무득점에 그친 그는, 공격에만 신경 쓴 아스널전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되찾았다. 영국 축구 전문매체 스쿼카는 “손흥민이 모리뉴 감독 체제에서 가장 치명적인 모습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북런던 더비’(토트넘과 아스널의 라이벌전)를 지켜본 팬들 반응은 엇갈렸다. 토트넘 팬은 소셜미디어에 “아스널의 엉덩이를 (손흥민이) 시원하게 걷어차 줬다”고 글을 올리며 환호했다. 아스널 팬은 “이럴 줄 알았다. 진작 (손흥민을) 데려왔어야 했다”며 자조했다. 나란히 런던 북부가 연고지인 두 팀의 경쟁심은 뜨겁다. 토트넘 선수는 스포츠카를 사도 아스널의 상징색인 빨강만큼은 피한다. 심지어 크리스마스 파티에 등장한 산타클로스에게 일부러 녹색 의상을 입힐 정도다.
 
언론도 라이벌전에 나선 손흥민의 활약에 찬사를 보냈다. 풋볼 런던은 “아스널을 상대로 1골·1도움이다. 무엇을 더 바라겠는가”라고 칭찬했다. AP통신은 “경기를 지배한 손흥민이 후반 추가시간 교체아웃될 때 박수를 보낼 관중이 없었다”고 아쉬워했다.
 
아스널전 공격 포인트는 ‘승부처에 강한 선수’라는 이미지를 굳히는 호재이기도 하다. 손흥민은 네 시즌 연속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 중인데, 잉글랜드 진출 초반에는 주로 중하위권 팀 경기에 득점이 집중됐다. 일부 팬은 ‘양민학살용 공격수’라는 꼬리표를 붙이기도 했다.  
 
큰 경기, 강팀을 상대로 펄펄 나는 공격수라면 가치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자연스럽게 손흥민 거취도 눈길이 모인다. 유럽 최고 수준 공격력을 입증한 만큼, 그다음은 어떤 무대에서 자신의 능력을 펼칠지 관심이 쏟아지는 건 당연한 수순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