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출 살아나나, 7월 들어 회복세

지난달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침체했던 국내 수출 실적이 이달 들어 완연하게 회복하는 모습이다. 한 해 전보다 줄긴 했지만, 감소 폭이 1%대로 떨어졌다.
 

10일까지 감소폭 1.7%로 둔화
반도체·자동차·선박 실적 호조

13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초순(1~10일) 수출액은 133억 달러(약 16조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감소했다. 올해에는 지난해 7월 초순과 조업일수가 같아(8.5일) 일평균 수출액도 같은 비율 만큼 줄었다. 일평균 수출액이 9.8% 줄었던 지난달 초순과 비교해 감소세가 크게 완화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7.7%)·승용차(7.3%)·선박(307.0%) 등 주요 제품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한동안 부진했던 승용차 수출이 회복세로 돌아섰다. 반면 국제 유가 하락세로 석유제품(-42.2%) 수출은 줄고, 무선통신기기(-9.7%)·자동차 부품(-34%) 등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6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은 3개월 만에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시장이 성장하며 서버 증설 등 기업의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월 ICT 수출액이 149억6000만 달러(약 18조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증가했다고 이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4월(15.3%)까지 3개월 연속 줄었던 ICT 수출이 3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다만 조업일수를 고려한 하루 평균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7.6% 감소다.
 
권아민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전 세계 경기는 4월 말~5월 초에 저점을 확인했다”며 “한국 수출도 더디지만, 하락 폭을 줄이는 방향성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종=김도년·김남준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