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미 의원·외교관 4명 제재 ‘이에는 이’ 보복

중국이 13일 미국 상·하원 의원과 정부 당국자 등 4명을 제재한다고 발표했다. 미국이 중국 내 소수민족 탄압에 연루된 중국 관료 4명을 제재한 데 대한 맞불 성격의 조치다.
 

미국, 위구르 탄압 관련 4명 제재
중국 “간섭 계속하면 추가 대응”

인민일보·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플로리다주), 테드 크루즈 공화당 상원의원(텍사스주), 크리스 스미스 공화당 하원의원(뉴저지주), 샘 브라운백 미 국무부 국제 종교자유 담당 대사에게 제재를 가한다고 밝혔다. 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앞서 미 국무부와 재무부는 중국 신장 지역 내 위구르 자치구의 소수민족 탄압에 관여한 천취안궈(陳全國) 신장자치구 당서기 등 4명에 대해 미국 입국을 금지하고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한다고 밝혔다. 당시 중국은 즉각 반발하며 대응 방침을 밝혔고, 나흘 만에 실행에 옮긴 것이다. 이번에 중국의 제재 대상에 오른 루비오 의원과 크루즈 의원은 위구르 인권법안 처리에 주요한 역할을 했고, 브라운백 대사는 중국이 위구르족의 종교 자유를 침해하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화 대변인은 구체적인 제재 내용을 밝히진 않았다. 하지만 “미국이 취한 조치에 상응하는 제재를 한다”고 밝혔고, 중국 환구시보 영문판이 ‘상호 보복(reciprocal)’이라는 표현을 쓴 것으로 미뤄 미국과 같은 중국 입국 금지 및 해당 인사·기관의 중국 내 자산 동결 등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화 대변인은 또 “미국의 행위는 중국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한 것으로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 만약 미국이 간섭을 멈추지 않고 중국의 이익을 지속적으로 침해하면 중국도 추가적인 대응 조치를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