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성추행 방조범들 엄연히 살아있다…진상규명해야"

오세훈 전 서울시장(오른쪽)과 홍준표 무소속 의원(왼쪽).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오른쪽)과 홍준표 무소속 의원(왼쪽).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고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다”면서 검경에 수사를 촉구했다.
 
홍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성추행 주범은 자진(自盡)했다. 하지만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고, 피해자에 대한 법적 보호를 위해 이 사건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0일 박 시장이 고소당한 성추행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검찰 규칙에 따르면 수사 도중 피의자가 사망한 경우 수사기관은 ‘공소권 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내리게 돼 있다.
 
홍 의원은 이어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태스크포스(TF)라도 구성해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라”고 주문했다. 그는 “권력자들에 의한 여성들의 성추행을 막으려면 이번 사건을 마지막으로 철저하게 진상 규명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정의당도 이날 서울시와 수사기관에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을 내 “서울시는 조사단을 구성해 사건에 대한 진상조사를 실시하고 촘촘한 방지 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 경찰은 공소권 없음으로 조사를 급히 마무리할 것이 아니라 기존 조사 내용을 토대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