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현준-전 매니저 '갑질 공방', 결국 법정에서 다툰다

배우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 모씨가 언론에 신씨가 부당하게 자신을 대우했다는 내용의 문자를 공개하자 신현준의 현 소속사 HJ필름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HJ필름은 13일 공식입장 자료를 내고 “친한 사적인 관계자 간이라면 문제가 안 될 일상적인 대화마저도 부분 부분 악의적으로 발췌, 편집해 당시 상황을 거짓으로 설명한다면 이제는 저희도 더 이상 인내하기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우 신현준. [일간스포츠]

배우 신현준. [일간스포츠]

김씨는 이날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과거 신현준과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문자메시지에 따르면 김씨는 신현준에게 일본 팬미팅 정산과 관련해 “나는 몇 %를 받냐?”고 질문했고, 신현준은 “너 하는 거 봐서”라고 답했다.  
 
신현준이 김씨에게 업무를 재촉하는 내용의 문자도 공개됐다. 신현준은 김씨에게 “좋은 일 없니?”라는 문자를 복붙(복사 붙여넣기)해 1분 안에 여러 건 보냈다. 김씨가 답을 하지 않자 “왜 연락 안 하는 거니” “왜왜왜” “이거 잡아오면 바로 돈 쏠게” “빨리 연락해보라고” “빨리빨리”라는 등 김씨를 독촉하는 메시지를 여러 건 보냈다.  
 
HJ필름은 “그가 스스로 공개한 여러 건의 문자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얼마나 일이 늦고 연락이 안 되는 사람인지 입증이 되지 않았느냐”며 “모두들 비즈니스로 기다리고 있는데 일을 빨리 해결해달라고 하는 것도 죄가 되는 세상인가. 그것도 갑질이냐”고 반응했다. 또 “신현준씨는 거짓이 아닌 진실로 대응을 하겠다”며 “모두 설명을 드리고 오히려 친구 때문에 신현준씨가 얼마나 마음고생이 심했는지도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HJ필름은김씨와 김씨가 주장하는 허위 사실이 유포되는 행위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씨는 지난 9일 신현준으로부터 13년 동안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과도한 업무를 했음에도 제대로 정산을 받지 못했다며 구두로 약속한 10분의1 수익 배분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신현준의 다른 매니저인 이 모씨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