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시장 아들 구인장 발부해달라" 양승오 박사 법원에 요청

양승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주임과장(왼쪽)과 차기환 변호사. 양 박사는 2016년 '박원순 아들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혐의로 진행된 공직선거법 위반 선고공판에서 유죄가 인정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뉴스1]

양승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주임과장(왼쪽)과 차기환 변호사. 양 박사는 2016년 '박원순 아들 병역비리 의혹'을 제기한 혐의로 진행된 공직선거법 위반 선고공판에서 유죄가 인정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뉴스1]

 양승오(63)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주임과장 측이 법원에 고(故) 박원순 시장의 아들 박주신씨의 신병을 확보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양 박사는 박 시장 아들 박주신씨의 병역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가 기소됐다.  
 
양 박사 측은 13일 서울고법 형사6부에 증인기일 및 검증기일 지정신청서를 내고 "박씨의 증인 신문을 위해 구인장을 발부해달라"고 요청했다. 양 박사 측은 신청서에 "부친상을 마치고 다시 외국으로 출국하기 전에 증인신문 및 신체검증이 시행돼야 하므로, 조속히 증인신문 및 신체검증기일을 지정해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주신 씨는 2011년 8월 공군훈련소에 입소했다 약 한 달 후 허벅지 통증을 이유로 귀가했다. 재검 결과 흔히 허리디스크로 불리는 추간판탈출증으로 공익근무복무 대상 판정을 받았다. 이 때문에 병역 의혹이 일었지만 2012년 2월 세브란스병원에서 공개적으로 자기공명영상(MRI) 촬영을 하면서 일단락되는 듯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일각에서 공개 신검 MRI가 뒤바뀌었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양 박사는 주신 씨의 병역 비리 의혹을 제기하고, 공개 신검에서도 다른 사람을 내세웠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런 주장이 박 시장을 선거에서 낙선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보고 재판에 넘겼다. 1심에서는 박 씨의 공개검증 영상이 본인이 찍은 것이 명백하다고 판단했고, 양 박사 등은 유죄로 벌금 700만~1500만원 선고를 받았다.  
 
약 박사 측은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했다.  
 
박 씨의 귀국 직후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은 "2심 재판이 1년 넘게 중단돼 있다"며 재판에 출석해 의혹을 씻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의혹은 이미 깨끗이 끝난 사안이다. 그때도 음모론자들이 온갖 트집을 다 잡는 바람에 연세대에서 공개 검증까지 했다"며 "야당이라고 하나 있는 게 늘 옆에서 똥볼이나 차고앉았으니, 하여튼 미래통합당은 답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해외 체류 중이던 주신 씨는 박 시장의 장례 이틀째인 지난 11일 입국해 빈소를 지켰고, 13일 영결식을 마치고 장례 절차는 마무리됐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