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시장 고소인 입열자 양분된 인터넷…'부관참시' 해석 엇갈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혁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혁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비서 A씨 측의 13일 기자회견 후 온라인 세상은 더욱 험하게 갈라졌다. 피해자 측에 공감과 연대를 표시하는 목소리가 높아진 반면 고소인을 향한 비난 공세도 더욱 강해졌다.   
 

기자회견 후 더욱 갈라진 인터넷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여성을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55만이 서울시장(葬) 반대해도 진행돼" 

이날 오후 4시 트위터에서는 ‘기자회견’이라는 단어가 5만3000건 넘게 작성되는 등 큰 관심을 끌었다. 특히 지난 10일 박 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후 5일장으로 치러진 ‘서울특별시장(葬)’에 분노하는 목소리가 컸다. “기자회견을 보고 나니 박 시장이나 박 시장을 옹호하는 사람들이 더욱 싫어졌다”는 게 대표적이다. 서울특별시장 반대의 의미로 박 시장의 빈소를 조문한 정치인의 이름을 모아놓은 이도 있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55만 명이 서울특별시장 반대 서명했지만, 장례는 진행됐다. 이처럼 위력이 어마어마한데 바로 옆에서 살아있는 권력을 본 느낌은 어땠을까”라고 적었다.
 

"증거도 없이 왜 고소했냐" 

고소인 측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여전했다. 이날 친여 성향의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증거도 없이 왜 고소했냐”는 식의 글이 이어졌다. “증거제출도 못 할 거면 발인 날 저런 쇼는 왜 합니까 ”라면서다. 이 커뮤니티에는 “텔레그램으로 초대한 게 성추행 증거라니 어이없다” “저들이 제시한 게 뭔가요? 한 사람이 죽을 정도면 엄청난 건가요?” 등과 같은 글도 올라왔다.
 

'부관참시' 놓고 해석 엇갈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위터에서는 ‘부관참시’가 실시간 트렌드로 떠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고소인과 박 시장 중 어느 쪽을 지지하느냐에 따라 해석은 달랐다. 부관참시는 죽은 뒤 큰 죄가 드러난 사람에게 무덤을 파헤쳐 관을 쪼개고 송장의 목을 베는 형벌이다. 먼저 박 시장 지지자들은 “박 시장 고소 건은 죽음으로 종결됐는데 고소인의 기자회견으로 사자(死者)를 부관참시했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이 박 시장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의미로 읽힌다. 반면 고소인 측을 지지하는 쪽에서는 “부관참시당해도 모자랄 범행을 저질렀다”고 목소리를 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과거 집무실에 마련된 내실을 공개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원순 서울시장이 과거 집무실에 마련된 내실을 공개하고 있다. [중앙포토]

 

서울시장 집무실에 관심 집중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측의 기자회견 직후 서울시청 시장실에 대한 관심도 폭증했다. 고소인 측이 기자회견에서 “범행 발생 장소는 시장 집무실과 집무실 내 침실 등이었다”고 밝히면서다. 언론에 기존에 보도됐던 박 시장의 집무실 안에는 샤워실·간이침실 등이 배치돼 있다. 특히 간이침실 안에는 간이침대와 안락의자가 자리해있다. 2011년 박 시장 취임식 당시 공개된 사진이지만 현재도 이런 식으로 꾸려져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 네티즌은 “문을 네 번 열어야 들어갈 수 있는데 누가 들어와도 순식간에 대처하겠다”고 했다. 반면 “지자체장 집무실은 재난 상황을 대비해 샤워실과 침실이 있을 수밖에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박 시장, 고소 사실 어떻게 알았나" 

A씨 측이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소 당일 피고소인에게 모종의 경로로 수사 상황이 전달됐다”고 주장한 부분도 문제가 됐다. 경찰은 박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 건을 접수 당일인 지난 8일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청와대는 피고소인 박원순에게 고소 사실을 통보한 것을 해명하라’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청원인은 “청와대와 친분이 있다고, 고위공직자라고 본인에 대한 피소 사실을 미리 아는 것이 정당하냐”며 “청와대는 피고소인에게 증거인멸할 시간을 벌어줬다. 일반 국민은 절대 이런 특혜를 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청와대는 고 박원순 시장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