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박원순에 성추행 피소 통보 보도에 "사실 아니다"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이 청와대를 통해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러한 입장을 밝히며 “청와대는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한 매체는 박 시장이 9일 새벽 청와대로부터 자신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는 사실을 통보받았고, 이에 당일 모든 일정을 취소한 뒤 잠적했다고 보도했다.
 
강 대변인은 아울러 “피해 호소인의 고통과 두려움을 헤아려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는 2차 가해를 중단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며 “피해 호소인과 그 가족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