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인 명단 누락’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 8명 재판 넘겨져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당시 모습. 신진호 기자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당시 모습. 신진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학조사 때 교인 명단 일부를 고의로 빠트린 뒤 방역당국에 제출한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검 형사4부(부장 김정환)는 13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신천지 대구교회 지파장A씨 등 2명을 구속기소했다.
 
또 같은 혐의로 신천지 대구교화 관계자 6명도 불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대구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31번 환자)가 나오고 이틀 뒤인 2월 20일 대구시가 전체 교인명단을 요구하자 신원 노출을 꺼리는 교인 100여명의 명단을 삭제하고 제출해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 2월 28일 신천지 대구교회가 신도 수를 고의로 속여 관련 시설 역학조사 등을 방해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