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00년생들의 우중 혈투...마지막에 웃은 박현경 'V2'

13일 열린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경쟁하던 임희정과 포옹한 박현경(오른쪽). [사진 KLPGA]

13일 열린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경쟁하던 임희정과 포옹한 박현경(오른쪽). [사진 KLPGA]

 
 2000년생 트로이카 중 2명의 외나무다리 대결이 부산에서 펼쳐졌다. 마지막에 웃은 건 박현경(20)이었다.

KLPGA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 우승
동갑내기 임희정과 연장 끝 시즌 2승

 
박현경은 13일 부산 기장군의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에서 끝난 한국 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연장 끝에 임희정(20)을 따돌리고 우승했다. 이날 대회 3라운드가 아침부터 내린 폭우 때문에 취소되면서 2라운드 공동 선두(합계 13언더파)였던 둘만의 연장 승부로 우승자를 가렸고, 3차 연장 끝에 박현경이 우승했다. 지난 5월 KLPGA 챔피언십에 이어 시즌 2승을 달성한 박현경은 우승 상금 2억원을 받았다. 박현경은 "생각보다 2승을 빨리 거둬 기뻤다"고 말했다.
 
지난해 프로 무대에 데뷔했지만 우승이 없던 박현경은 시즌 국내 개막전이었던 KL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서 흐름을 바꿨다. 그리고 또한번 찾아온 우승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연장 플레이오프는 3홀(16·17·18번 홀)을 연달아 치러 합산 스코어로 먼저 승부를 가린 뒤, 여기서도 동률을 이루면 18번 홀(파4)에서 승부가 끝날 때까지 치르는 서든데스 방식으로 열렸다.
 
13일 열린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우승을 놓고 겨룬 임희정(왼쪽)과 박현경. [사진 KLPGA]

13일 열린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우승을 놓고 겨룬 임희정(왼쪽)과 박현경. [사진 KLPGA]

 
둘은 팽팽했다. 엎치락 뒤치락 했다. 16·17번 홀을 나란히 파로 마친 둘은 18번 홀에서도 똑같이 긴 거리 버디 퍼트가 홀 앞에 서면서 파로 마무리했다. 서든데스 첫 홀에서는 박현경이 먼저 버디를 넣어 임희정을 압박했다. 그러나 임희정이 침착하게 4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켰다.
 
승부는 서든데스 두번째 홀, 3차 연장에서 갈렸다. 아이언샷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박현경의 두 번째 샷이 홀에서 1m도 안 되는 곳에 공을 보냈다. 반면 임희정의 두 번째 샷은 홀과 10m 넘는 거리에 공이  떨어졌다. 임희정이 2퍼트에 파로 마무리해 먼저 홀아웃했다. 기회를 얻은 박현경은 버디 퍼트를 침착하게 넣었다.
 
13일 열린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우승한 박현경이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 KLPGA]

13일 열린 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우승한 박현경이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 KLPGA]

 
승부는 엇갈렸지만 둘은 환하게 웃으며 서로 격려하고 포옹했다. 박현경은 "투어에서 가장 친한 친구가 희정이인데, 솔직히 좀 미안했다"면서 "그래도 희정이가 '축하한다'고 해줘서 정말 고마웠다. 희정이한테도 수고했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2000년생 트로이카 중에 가장 늦게 프로 첫 승을 거뒀던 박현경은 올 시즌 여세를 몰아 동갑내기는 물론, KLPGA 투어 선수들 중에 가장 먼저 시즌 2승을 달성했다. 시즌 총상금 랭킹에서도 1위(4억5075만7500원)로 올라섰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