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해로 빠지는 비구름…경남 거제 호우경보, 서해 강풍주의보

13일 오전 강한 장맛비가 내리는 대전시 서구 한 도로에서 출근 중인 시민들. 연합뉴스

13일 오전 강한 장맛비가 내리는 대전시 서구 한 도로에서 출근 중인 시민들. 연합뉴스

 
12일 밤 한반도 서쪽 절반에 비를 퍼붓던 비구름이 동쪽으로 이동했다.
 
기상청은 13일 “13일 오후 6시까지 경상 해안에는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 것”이라며 “시간당 3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13일 오전 비구름의 상당부분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전국에 내리는 비는 14일 오전 남쪽지방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13일 오전 비구름의 상당부분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전국에 내리는 비는 14일 오전 남쪽지방부터 차차 그칠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동해로 빠지는 비구름… 경남 거제 호우경보

13일 오전 11시 현재 경남 거제에 호우경보, 경상도 일부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져있다. 자료 기상청

13일 오전 11시 현재 경남 거제에 호우경보, 경상도 일부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져있다. 자료 기상청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비구름대가 시속 60㎞의 빠른 속도로 동북쪽으로 빠져나가고 있다”며 “13일 현재 경남 남해안에는 시간당 30㎜, 충청과 남부지방은 시간당 10~20㎜,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은 시간당 5㎜의 비가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12일부터 비를 내리던 비구름이 동쪽으로 몰려가면서 12일 오후 내려졌던 현재 전남과 전북 지역의 호우경보는 해제됐다. 13일 오후 12시부터 경남 거제에 호우경보, 그밖의 경상도 일부 지역에 호우주의보가 내려진다. 당초 예상보다 비구름 이동 속도가 더 빨라, 호우특보가 내려질 예정이었던 구역이 빠르게 축소됐다.
13일 오전 청주시에 80mm의 비가 내려 상당구 무심천변의 하상도로가 침수됐다. 뉴스1

13일 오전 청주시에 80mm의 비가 내려 상당구 무심천변의 하상도로가 침수됐다. 뉴스1

 
호우경보는 3시간 내리는 비의 양이 9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혹은 12시간동안 180㎜가 넘는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한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동안 60㎜ 혹은 12시간동안 110㎜ 이상의 비가 예상될 때 내린다.
 
 

경상도 내일까지 100㎜ 더 내린다

12일 0시부터 13일 오전 11시 기준 누적강수자료. 전남과 서해안 일부 지역에는 200mm가 넘는 비가 쏟아졌다. 자료 기상청

12일 0시부터 13일 오전 11시 기준 누적강수자료. 전남과 서해안 일부 지역에는 200mm가 넘는 비가 쏟아졌다. 자료 기상청

 
12일부터 13일 오전 10시까지 전라도는 부안에 228㎜, 구례 200㎜, 전주 158.4㎜, 광주 152㎜ 등 15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고, 경남 지역도 거창 217㎜, 하동 204㎜, 남해 195㎜, 부산 103.6㎜등 많은 비가 내렸다. 지리산 산청은 251㎜의 강수량을 기록했다.
 
충남 지역도 부여(양화) 188㎜, 논산 168㎜, 대전 153.2㎜, 세종 145.3㎜ 등 많은 비가 내렸다. 서울 20㎜, 경기 평택 76㎜, 강원 태백 60.7㎜ 등 중부지방도 밤새 비가 내렸다.
 
기상청은 14일 오후 18시까지 강원영동과 경상도에 50~100㎜(일부 해안가 150㎜이상), 제주도와 울릉도‧독도 30~80㎜, 그밖의 지역 10~5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서해 강풍 주의

13일 12시 기준 전국 특보 현황. 자료 기상청

13일 12시 기준 전국 특보 현황. 자료 기상청

 
서해상에 위치한 강한 저기압이 부는 바람으로 인천, 흑산도, 홍도와 충남 서해안 등지에는 강풍주의보가, 대부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12일부터 13일 오전 10시까지 제주 백록담 최대순간풍속은 101㎞/h, 통영 매물도 81㎞/h, 태안 70㎞/h, 광주 무등산 78㎞/h 등 서해안과 섬 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서해상에 위치한 강한 저기압이 서쪽 해안가에 강한 바람을 불면서 강풍주의보,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있다. 자료 기상청

서해상에 위치한 강한 저기압이 서쪽 해안가에 강한 바람을 불면서 강풍주의보, 전 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내려져있다. 자료 기상청

 
 

비 14일 아침 남쪽부터 그쳐… 15일부터 더위

13일 오전 대전 갑천 천변공원이 물에 잠긴 모습. 뉴스1

13일 오전 대전 갑천 천변공원이 물에 잠긴 모습. 뉴스1

 
정체전선이 제주도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14일 새벽 남해안을 시작으로 오전 중 대부분 지역의 비가 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남은 비구름의 영향으로 충청 남부는 오전까지, 강원영동과 남부내륙, 경북 동해안 지역은 늦은 오후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다. 기상청 윤기한 사무관은 "장마전선이 남쪽으로 내려간 뒤 서해상에 위치한 저기압도 우리나라를 통과해 동쪽으로 이동할 것"이라며 "동해안은 동풍이 불어들어오면서 만들어지는 비구름, 서해안과 중부지방은 저기압 끝에 걸린 구름의 영향으로 비가 조금 내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국이 흐리고 비가 내리면서 14일까지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은 25도 내외에 그친다. 다만 15일부터는 다시 낮 최고 30도를 오가는 쨍쨍하고 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