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소영, 반려견 분양 의혹에 "바른 방법 찾겠다" 해명

[고소영 인스타그램]

[고소영 인스타그램]

배우 고소영이 강아지 사진 게시 후 펫샵 분양 의혹이 일자 "바른 방법을 찾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소영은 12일 인스타그램에 강아지 두 마리와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관련 내용 없이 사진만 올라온 이 게시물에 배우 이혜영은 "결정한 거야!", 배우 김정은은 "언니 드디어! 귀여워"라는 댓글을 남겼다.  
 
네티즌들은 "입양인지 분양인지?" "두 마리를 동시에 입양하신 건가요?" "철창에서 새끼만 낳다 죽는 강아지들도 생각해주세요" "생명은 쇼핑하듯 고르는 게 아닙니다" "펫샵 반대" 등의 의견을 남겼다.  
 
특히 유기동물 입양을 독려하는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댓글이 줄지어 달리자 고소영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고소영은 '펫샵은 문제가 많다. 생각해보고 결정하면 좋겠다'는 한 네티즌 댓글에 "저도 어릴 때부터 강아지를 키워 온 애견인"이라며 "바른 방법을 찾겠다"는 답글을 남겼다.  
 
또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댓글에는 "저도 동물을 무척 사랑하고 모든 동물이 존중받고 행복해지길 바란다"며 "아무것도 결정한 건 없지만 바른 방법으로 입양하려고 신중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적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소영씨가 알아서 결정할 문제. 오지랖 그만" "그냥 강아지와 사진을 찍어 올린 것뿐인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