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해영, 與 지도부 첫 사과 "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안된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3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 이후 열린 당 최고위 회의에서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 2차 가해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또 "수도 서울이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며 "당의 일원으로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는 박 시장이 숨진 뒤 당 차원에서 나온 첫 사과 발언이다.
 
그는 또 "박 시장의 죽음을 애도한다. 시민 운동가로서 헌신한 점을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다"며 "향후 당 소속 고위 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