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시장 고소인 측, 오후 2시 입장 표명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이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박 시장 비서 출신 여성 A 씨 측이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 여성의 전화’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A씨 변호사와 한국성폭력상담소 관계자, 여성의전화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여성의 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A씨가 피해사실을 상담한 기관이다. 
 
앞서 A씨 변호사는 13일 새벽 중앙일보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박 시장 장례식이 끝나고 나면 피해자 입장 발표가 있을 것”이라며 “조금만 기다려 달라”고 밝혔다.  
 
서울시 직원으로 알려진 전 여비서는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날인 지난 8일 경찰에 박 시장을 성추행 및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한 뒤 경찰 조사를 받았다.
 
A씨 변호사는 13일 오전 중앙일보에 “(장례식이 끝나면) 곧 보도자료가 나갈 것”이라고 했다. A씨 변호사는 구체적인 고소 내용과 피해자의 상태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박 시장 사망 후 최근 며칠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를 암시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렸다. A씨 변호사는 “머리가 너무 아프다는 그녀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두통약 2알을 건네준 게 전부였다”며 “마음이 아프다”는 글을 남겼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고소장 제출 당시부터 신변보호 조치 의사를 당사자에게 물어서 관련 조치 취해 왔다”며 “전담보호경찰관을 지정해서 관련 조치 하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지는 확인 불가”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