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코로나19 실직자·장애인 등에 공공일자리 2만여개 제공

지난 6월 3일 부산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일자리전략회의. 부산시

지난 6월 3일 부산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일자리전략회의. 부산시

 부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위기를 극복하고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실직자 등에게 공공일자리 2만여개가 제공된다. 정부 종합대책에 따른 ‘코로나19 극복 부산 희망일자리사업’이다. 
 

부산시, 12월까지 ‘희망 일자리사업’추진
2만여명 모집해 생활방역 등에 대거 투입
15일부터 24일까지 시와 구·군 신청 받아

 부산시는 저소득층·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과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을 위해 오는 8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가량 일할 수 있는 일자리 2만여개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4월 22일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극복 정부 종합대책’의 하나로 마련된 일자리 사업이다. 국비 90%가 지원되면서 부산시는 전체 사업비 890억원 가운데 89억원만 부담한다. 구·군 부담은 없다. 
 
 희망 일자리사업 참여자에게는 시간당 8590원(최저임금)의 급여와 4대 보험료가 지급된다. 긴급하게 생계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 선발하기 위해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할 경우 참여할 수 없다. 행정안전부 지침에 따라 추진되는 사업이어서 전국 자치단체의 참여자격과 선정기준 등은 대동소이하다. 일자리 유형만 자치단체 특성에 맞게 발굴돼 조금씩 다르다고 할 수 있다. 

 
 부산에서는 학교·유치원 등의 생활방역 지원, 조경·환경정비 같은 공공휴식공간 개선, 시설물 환경정비와 문화 프로그램 진행 등 문화예술 환경개선, 행정업무보조 등 공공업무 긴급지원, 공기관 청년인턴 채용 등 청년지원 사업 등 10개 유형의 일자리가 제공된다.
 
지난 5월 27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규제혁파 보고회. 부산시

지난 5월 27일 부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 규제혁파 보고회. 부산시

 부산시 직접 사업에 5422명, 16개 구·군 사업에 1만4916명 등 총 2만338명이 투입된다. 이는 경기·서울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일자리다. 사업유형별 인원을 보면 생활방역 지원이 8523명으로 가장 많고, 공공휴식공간 개선 4147명, 청년 사업 2181명, 공공업무 긴급지원 2102명 등이다. 
 
 부산시 사업 중에는 부산시교육청과 협력해 코로나19 방역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유치원, 초·중등학교를 지원하는 학교 생활방역 지원사업, 장애인들의 작업환경 조성 등으로 장애인을 돕는 장애인 일자리사업 등이 눈길을 끈다. 또 구·군 사업 중에는 반려동물 동반외출 지도·계도(동래구), 낚시통제구역 지도와 주요상권 정비사업(해운대구), 전통시장 배달서비스와 야학 지원(금정구), 장난감 대여사업 지원과 도서관 자료정리(사상구) 같은 자치구 특성에 맞춘 사업이 있다.
 
 부산시 직접 추진사업은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온라인(부산 일자리정보망 또는 희망일자리 부산) 접수를 시작으로 오는 24일 오후 6시까지 참여자를 모집한다. 현장접수는 시청 1층 대강당 로비에서 17일 오전 9시부터 하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요일제(생년 끝자리 기준)로 접수한다. 구·군 추진사업은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사업 효과를 높이기 위해 사업 진행 중에도 계속 새 일자리를 발굴·조정해 나가고, 생계난을 겪고 있는 시민이 조속히 사업에 투입돼 도움을 받을 수 있게 철저히 준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